컨텐츠 바로가기

역도 여제 장미란, 대학교수 됐다…홀쭉해진 근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장미란(왼쪽)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 E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역도의 전설 전 국가대표 장미란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노는언니2’에서는 ‘도쿄올림픽’ 출전 여자역도 국가대표팀 강윤희 김수현 함은지 이선미 선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수현은 장미란 선수의 경기를 보고 역도 선수의 꿈을 키우게 됐다며 “미란 언니 경기를 보고 소름이 돋았다. 나도 역도를 하면 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수현은 장미란과 만난 적 있냐는 질문에 “중학교 소년체전 때 장학금을 받게 됐는데 그때 미란 언니를 처음 봤다. 제가 선수로 들어갔을 때 언니는 은퇴하실 때여서 같이 훈련받은 적은 없는데 지금까지 언니 동생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했다.

김수현은 장미란과 전화 연결에 나섰다. 이때 장미란의 근황 사진 자료 화면이 등장했다. 장미란은 홀쭉해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장미란은 후배 김수현의 전화에 “응 수현아”라며 반가워 했다. 김수현은 “방송 촬영 중인데 너무 떨린다”고 말했다. 전화를 넘겨받은 한유미는 “미란아. 여기 역도 후배들이 나와서 너랑 전화 연결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장미란은 근황을 묻자 “본업에 충실 하려고 하고 있다”며 대학교수로 재직 중인 근황을 밝혔다. 그는 “오늘 이사했다. 나도 집이 있어야 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미란은 후배 함은지 강윤희 이선미 후배들과 다정하게 대화를 주고받았다. 그는 올림픽에 출전한 역도 후배들에게 “잘하고 왔다. 수고 많이 했다. 아쉬웠거나 부족했다고 생각되는 건 앞으로 채우면 좋아질 것”이라며 “학교로 놀러 오라”고 말했다.

‘역도계의 전설’ 장미란은 2012년 영국 런던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이듬해 1월 공식 은퇴를 선언했다. 현재 용인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13년 ‘재단법인 장미란 재단’을 설립, 이사장으로 스포츠 꿈나무 후원과 유소년 체육인 양성은 물론 은퇴 선수의 재사회화 등의 사업을 펼치며 스포츠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