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 초면에 개구리 축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안보현의 예측 불가한 소개팅은 계속된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연출 이상엽, 크리에이터 송재정, 극본 김윤주·김경란, 제공 티빙,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리카우·스튜디오N) 측은 24일, 개구리 축제에 간 유미(김고은 분)와 구웅(안보현 분)의 모습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유미의 세포들’은 기발한 상상력 위에 평범한 유미의 일상과 연애를 유쾌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세포를 자극했다. 유미의 행복을 위해 24시간 열일 모드를 가동한 세포들의 활약은 참신한 재미를 더했다. 지난 2회에서는 유미와 구웅의 세상 어색한 소개팅으로, 유미에게 첫 눈에 반해 머릿속이 ‘백지화’가 된 구웅과 썰렁한 개그에 영혼 없는 리액션으로 응수하는 유미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사랑세포가 눈물에 휩쓸려 위기를 맞은 가운데, 유미에게 새로운 설렘이 찾아올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예측 불가의 소개팅을 예고한다. 깜찍한 머리띠를 쓰고 개구리 축제에 간 유미와 구웅. 어색한 거리감 속 뜻밖의 케미스트리가 묘한 설렘을 유발한다. 초면에 기념사진까지 찍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도 궁금증을 높인다. 왠지 모르게 어울리는 유미와 구웅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세포들은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이날 방송되는 ‘유미의 세포들’ 3회에서는 유미와의 소개팅을 이어가려는 구웅의 노력이 계속된다. 썰렁한 개그만 남발하던 구웅이 유미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유미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는 구웅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가 하면 유미의 세포마을에서는 히스테리우스가 깜짝 등장, 소개팅이 불러온 심상치 않은 변화를 예고했다.

‘유미의 세포들’ 제작진은 “유미 만큼이나 구웅의 세포마을에도 한바탕 난리가 난다. 로맨스를 위한 세포들의 하드캐리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유미와 구웅의 속마음이 세포들을 통해 다채롭게 표현된다. 세포마을에 일어날 흥미로운 변화를 지켜봐 달라”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 3회는 24일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티빙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