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공간도 화제...걸리버스튜디오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씨제스 엔터 자회사, 메인 CG/VFX사 참여
뉴시스

[서울=뉴시스] 오징어게임 미공개스틸 (사진=넷플릭스)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며 화려한 비주얼을 구현한 컴퓨터그래픽(CG)과 시각특수효과(VFX) 제작사에도 관심이 쏠린다.

24일 '오징어 게임' 측에 따르면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인 걸리버스튜디오가 '오징어 게임' 메인 CG/VFX사로 참여했다.

걸리버스튜디오는 콘텐츠 그룹을 지향하고 있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가 2019년 설립한 회사다. 그간 영화 '방법:재차의', '도굴', 드라마 '비밀의 숲 2' 등의 작품에 CG/VFX를 담당했다.

'오징어 게임'의 VFX 감독을 맡은 걸리버스튜디오의 정재훈 사장은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과 과거 영화 '수상한 그녀'를 필두로 다양한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남한산성'으로는 에너가 카메리마쥬 황금개구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오징어 게임'에서는 황 감독의 강렬하고 독창적인 상상력에 동화같이 부드러우면서도 이질적인 느낌의 공간을 구현하는 데 힘을 보탰다.

이러한 독특한 매력에 해외 평단은 "기이하고 매혹적인 작품"(포브스), "밝은 색상과 화려한 영상이 게임의 거칠고 어두운 특성과 대조를 이룬다"(더 리뷰 그릭) 등의 찬사를 보냈다.

정재훈 사장은 "오징어 게임은 대규모 인원이 한자리에 모여 죽고 죽이는 게임을 진행하는 생활 공간을 매우 거대하게 구현해야 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어른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레트로하며 컬러풀한 게임 공간들은 자칫 드라마의 감정을 깨트릴 수 있는 요소가 될 수 있는 점을 주목, 채경선 미술감독과 함께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현실과 동화적 경계에서 오는 기괴함들을 적절히 살릴 수 있는 비주얼을 완성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