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보, 5200억 P-CBO 발행…"코로나 피해 기업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해 52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발행에는 총 265개 중소·중견기업 등이 참여해 41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과 1100억원 규모의 차환 자금을 공급받는다. 신보는 올해 P-CBO 발행을 통해 총 5조1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경쟁력 조기 회복을 견인하기 위해 이달 초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우대조치를 추가로 마련했다.

중소기업의 기업당 편입한도를 최대 20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50억원 상향했다. 계열당 편입한도도 기존 800억원에서 1300억원으로 500억원 확대했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 제도다.

신청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영업점에, 대·중견기업은 유동화보증센터에 문의하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각적인 제도 개선 노력을 통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경영위기 극복자금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