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길이슈] 강지환 53억·김구라 인큐베이터·이연두 결혼·김정현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바쁘고 소란스러운 나날들, 오늘은 세상에 또 어떠한 일들이 일어났을까요. 조이뉴스24가 하루의 주요 뉴스와 이슈를 모아 [퇴근길 이슈]를 제공합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편집자주]

◆강지환, '조선생존기' 제작사에 53억 배상 판결

조이뉴스24

배우 강지환이 중도 하차한 드라마 제작사에 최대 53억여 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을 받았다. [사진=조이뉴스 포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강지환이 중도 하차한 드라마 제작사에 최대 53억여 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24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부장판사 임기환)는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가 강지환과 그의 전 소속사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1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강지환은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에 53억 4천여 만원과 지연 이자를 지급하고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이 가운데 6억 1천만 원을 공동 부담하라"라고 했습니다.

드라마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옛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2019년 4월 강지환과 출연 계약 당시 소속사인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맺었습니다. 1회당 출연료 7천630만 원으로, 합계 15억 2천600만 원에 도장을 찍었습니다. 강지환은 '조선생존기' 20회 중 12회 촬영을 마친 2019년 7월 강제추행·준강간 혐의로 구속기소됐습니다.

주연 배우의 구속기소로 드라마 제작이 불가능해진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는 강지환 측에 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이후 출연료 전액과 위약금, 손해배상금 등 63억 8천960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재판부는 "강지환은 드라마 촬영 도중 자신이 성범죄 등을 저질러 주연배우가 교체될 경우 제작사가 드라마 저작권 수입이 감소되는 손해를 입을 수 있음을 충분히 예상했을 것"이라며 "제작사가 일본 NBC 유니버셜 엔터테인먼트 재팬로부터 받은 조선생존기 판매대금 중 감액 합의한 40% 상당액(16억8천83만원)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출연료 반환에 대해서는 전액이 아닌 미촬영분(8회분·6억1천만원)으로 한정하고, 당시 소속사와 공동으로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강지환 측은 "위약금이 실제 수령한 금액과 비교해 부당하게 과다해 대폭 감액돼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제작사는 출연료와 비교할 수 없는 거액의 손해를 입을 위험이 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 김구라 "늦둥이 두달간 인큐베이터行, 알리지 못해 죄송"

조이뉴스24

김구라가 늦둥이를 품에 안은 소감을 전했다. [사진=그리구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늦둥이를 안은 방송인 김구라가 둘째 소식을 늦게 알린 사실을 직접 밝혔습니다.

24일 김구라는 아들 그리(김동현)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를 통해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축하해줄줄 몰랐다"며 "(말을 못한) 나름대로의 사정이 있었다"고 둘째 출산을 언급했습니다.

김구라는 "아이가 좀 일찍 나와서 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 상황에서 얘기하는 게 좀 아닌 것 같았다. 아내가 나보다 12세 어리지만 마흔 가까이 돼서 처음에 조심한 것도 있었고, 아이도 일찍 나왔기 때문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지라는 말을 듣고도 선뜻 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구라는 아들 그리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김구라는 "동현이에게 '23세 어린 동생 생긴'이라는 수식어가 생기게 되면, 동현이 입장에서는 부담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주변에 알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구라는 2015년 이혼한 뒤 이후 A씨를 만나 지난해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로 가족이 됐습니다. 아내 A씨는 추석 연휴 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 김정현, 김태희 소속사와 전속계약 "건강회복 전념"

조이뉴스24

김정현 프로필 사진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정현이 새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습니다.

김정현은 이날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 소식을 전했습니다. 스토리제이컴퍼니에는 김태희 유승호 서인국 김성철 등이 소속되어 있습니다.

김정현 측은 "김정현이 자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접한 이후 오랜 시간 진심으로 대화하며 서로 신뢰를 쌓았다"며 "배우 케어 등에 대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매니지먼트를 약속하였고 향후 연기 활동의 든든한 동반자로, 따뜻한 보금자리가 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정현은 현재 자신을 따뜻하게 감싸 안아 주고 연기에만 전념할 수 있는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건강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있어 건강하고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현은 지난 5월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된 이후 무적 상태로 지내왔습니다. 배우 서예지와의 스캔들로 인해 별다른 작품 활동도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 이연두, 한 살 연상 비연예인과 10월 결혼

조이뉴스24

배우 이연두가 10월 결혼한다.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연두가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날 소속사 인연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연두가 오는 10월 9일(토) 오후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라며 웨딩화보를 공개했습니다. 이연두는 웨딩화보 속,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고 청순하면서도 싱그러운 자태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이연두의 예비 신랑은 1살 연상의 비연예인입니다. 두 사람은 지인 소개로 처음 만나 1년여간 교제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습니다. 이연두는 배우 이연두가 아닌 사람 이연두를 있는 그대로 봐주는 예비 신랑의 배려에 감동해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등학생 시절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연두는 최근 카카오TV 웹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에 출연했습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