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둘째 출산' 김구라 "조산으로 인큐베이터行, 조심스러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그리구라’ 채널 영상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최근 둘째 자녀 출산 소식에 대해 직접 입을 열며 소식을 뒤늦게 밝히게 된 이유와 심경을 언급했다.

김구라가 아들인 MC 그리(본명 김동현)와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는 24일 오후 ‘(단독 공개) 김구라가 출산 소식을 밝히지 못한 이유..다 말씀드리겠습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김구라는 먼저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많은 분들이 조금 궁금해 하시더라. 친한 주변인들한테서 왜 이야기를 안했느냐고 말을 많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에 대해 “나름대로 사정이 있었다”며 “아이가 좀 일찍 나왔다. 그래서 한두 달을 인큐베이터에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얘기하는 것은 조금은 상황이 아닌 것 같아 얘기를 안했던 것”이라고 그간의 경위들을 설명했다.

갑작스런 출산 및 아내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조심한 점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사실 아이 계획이 없었다. 그러다 저희에게 갑작스럽게 (아이가) 생겨 너무 즐겁고 좋은 일인데, 아내가 나이는 저보다 12살 어리지만 마흔 살 가까이 됐고 적은 나이는 아니라 처음에 조심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가 건강하지만, 일찍 나왔기 때문에 병원 검사도 더 꾸준하게 받아야 하고 그런 상황이 있다.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둘째 가져요!’ 이럴 때 선뜻 이야기를 안했던 거니까 이해를 해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아들인 MC 그리로부터 축하를 받았다고도 전했다. 김구라는 “동현(그리)이도 너무 축하하고 그렇다”면서도 “동현이 입장에서는 조금은 부담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제 입장이 쑥스러운 상황도 있어 주변에 알리지 못한 것은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올해 52세인 김구라는 최근 12세 연하의 비연예인 아내와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둘째를 품에 안아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지난 23일 김구라의 소속사인 라인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김구라의 아내가 지난 추석 연휴 전에 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출생일이나 아이의 성별, 건강 상태 등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김구라는 지난해 12살 연하의 아내와 함께 별도의 결혼식 없이 혼인 신고를 한 사실이 알려졌다. 김구라는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아들인 MC 그리(김동현)를 두고 있다. 이에 22세 연하의 동생이 생긴 MC 그리에게도 많은 관심과 축하가 쏟아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