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풍류대장' 황교진 CP "참가자들 경력 합쳐 1000년···음악으로 희로애락 보여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황교진 책임프로듀서(CP)가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무대로 안방극장을 ‘K-흥’으로 들썩이게 할 것을 예고했다.

24일 JTBC 예능프로그램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 측은 황교진 CP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풍류대장’은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이 가진 멋과 맛을 보여줄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크로스오버 경연 프로그램이다. 힙하고 핫한 소리꾼들이 한데 모여 국악의 신세계를 열 전망이다.

황 CP는 프로그램을 기획한 이유에 대해 “이날치밴드나 씽씽밴드처럼 외국에서 먼저 조명을 받고 한국에서 유명해지는 경우가 많다”며 “그래서 우리가 먼저, 우리의 것을 알리는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 새로운 시도를 하는 국악인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는 황 CP는 “우리가 말하는 대중음악은 어떻게 보면 대중에게 다가가는 방법인 거다. 국악이라는 음악에 대중에게 다가가는 새로운 방법을 접목한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악계에서 인정받는 끝판왕들이 참가한다”며 “참가자들은 국악이 이런 좋은 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하는 좋은 뜻으로 나왔다. 경쟁 구도라기보다는 축제 같은 분위기”라고 소개했다.

제작진은 심사위원 선정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김종진, 이적, 박정현, 성시경, 송가인, 2PM 우영, 마마무 솔라 등 대중음악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심사위원으로 나설 예정이다. 황 CP는 심사위원들의 구성 이유에 대해 “참가자들이 국악과 대중음악 크로스오버가 대중의 눈에 어떻게 보일지 궁금해한다”며 “자신들에게 조언해줄 수 있는 대중음악 심사위원을 섭외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악 크로스오버라는 게 답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심사위원들도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이야기한다. 국악을 진심으로 즐기는 분들, 대중이 사랑하는 요소를 잘 알고 있어 국악이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게 좋은 조언을 해줄 수 있는 사람들을 찾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7인의 심사위원들은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심사에 임할 예정이다. 황 CP는 “송가인은 국악인으로서 무대가 얼마나 소중한지 알기 때문에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하지만 객관적 시선도 잃지 않는다”며 “못하는 부분도 소리가 아니라고 정확하게 이야기를 해준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 “박정현은 경연의 대가이기 때문에 경연에 오르는 참가자들의 마음을 잘 안다”면서 “우리 참가자들의 평균 경력이 17년, 51팀의 참가자들 경력을 모두 모으면 1,000년이다. 오랫동안 자신의 분야에서 능력을 쌓아온 사람들이 새로운 무대를 만든다는 게 어렵다는 것을 박정현이 굉장히 잘 분석을 해준다”고 말해 심사위원들의 애정 어린 심사를 귀띔했다.

황 CP는 “이적도 원래 국악에 관심이 많고, 고등학교와 대학교 때 사물놀이를 직접 한 적이 있다”면서 “다양한 전통 악기들에 대해 관심이 많아서 국악과 양악이 음계가 달라 악기의 조화가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 악기와 세계 곳곳의 악기들도 많이 알고 있어서 디테일한 부분을 많이 말해주고 우리의 소리를 알리는 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화기애애하고 훈훈한 촬영장 에피소드도 전했다. “늦은 시간까지 대기하는 참가자들을 위해 성시경이 제안해 심사위원들이 즉석에서 무대 위에 올라 노래를 부른 적도 있다”며 “같은 음악인으로서 존경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때문에 공연을 보기 힘드셨을 것”이라며 “우리의 음악으로 희로애락을 느낄 수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 흥과 한, 힙을 다 느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포부를 전했다.

한편 소리꾼들의 전쟁이 벌어질 JTBC ‘풍류대장’은 오는 28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한하림 기자 har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