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걸스플래닛999', 전세계 167개 지역서 '4,365만' 역대급 투표수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걸스플래닛999: 소녀대전'(이하 '걸스플래닛999')가 역대 서바이벌 프로그램들과 비교할 수 없는 높은 투표수를 기록했다.

Mnet '걸스플래닛999'의 K, C, J 세 개 그룹 참가자들의 생존과 탈락을 결정 지을 2차 투표(9월 3일~18일)에 한국을 비롯해 세계 167지역에서 참여한 가운데 무려 4,364만 8,173표가 집계됐다.

지난 1차 투표(8월 13일~28일)에서 셀 투표를 제외한 개인 투표의 총 집계 표수가 2,773만 4,814표인 점을 고려한다면, 약 1,591만여 표가 증가한 것. '걸스플래닛999' 참가자들을 향한 뜨거운 인기가 글로벌 화제성에 이어 투표수로 또 한 번 입증됐다

투표 수는 한국과 글로벌 대부분의 지역에서 모두 증가했다. 방송 회차가 지날수록 참가자들의 면면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으며, 실제 투표로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 과연 투표수 증가가 24일 방송되는 두 번째 생존자 발표식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도 새로운 기대 포인트다.

한편, 두 번째 생존자 발표식을 통해 54명의 소녀들 중 K, C, J 각 그룹의 하위 10명씩 총 30명이 탈락한다. 하지만 각 그룹 당 한 명씩, 총 세 명이 마스터 군단의 선택으로 플래닛 패스를 받아 다시 생존의 기회를 얻게 되며 총 27명의 참가자들이 다음 미션에 도전한다. 지난주 '콤비네이션 미션'에서 우승 팀들에게 각각 주어진 27만점의 베네핏이 생존자 발표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한 지난 첫 번째 생존자 발표식에서 J그룹의 카와구치 유리나가 1등을 한 가운데 과연 두 번째 생존자 발표식에서는 어느 그룹의 어떤 소녀가 TOP 1으로 등극할 것인지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걸스플래닛999'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사진=Mnet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