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현무는 되고 기안84는 안된다?...'나혼산' 왕따 논란 재점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나 혼자 산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혼자 산다' 기안84 왕따 논란이 재점화 되고 있다. 전현무의 집 거실에 멤버들이 모인 모습이 공개되면서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들었던 기안84의 쓸쓸한 마감 샤워 파티가 다시 비교되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여는 기부 파티 '무무상회'에 무지개 회원들이 참석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기안84의 마감 샤워 파티에는 참석하지 못했던 멤버들이 전현무의 기부 파티에는 참석하면서 기안84의 왕따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지난 17일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편에는 키, 기안84, 박재정, 성훈, 화사, 김지훈, 이장원 등 다수의 무지개회원이 무무상회에 참석한 모습이 담겼다.

앞서 지난달 13일 방송된 웹툰작가 기안84의 마감 샤워 파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못갔다고 했던 무지개 회원들이 전현무의 집에는 모이자 왕따 논란이 재점화된 것.

당시 기안84는 웹툰 마감을 축하하는 파티를 해준다는 말에 들떠 전현무와 여주로 향했으나 뒤늦게 다른 무지개회원들이 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몹시 실망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여행을 떠나기 전 정모인줄 알고 들뜬 기안84에게 아무도 귀띔을 해주지 않았고 전현무가 "코로나19 때문에 못 왔다"고 하자 기안84는 더욱 실망한 모습을 보였다. 무지개 회원들은 스튜디오에서 기안84를 다독이며 "원래는 가는 거였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함께하지 못했다. 어쩔 수 없이 전 회장님께 일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에도 묵묵부답하던 제작진은 일주일이나 지난 지난달 21일 뒤늦게 사과하며 "멤버들 간의 불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로, 여러 제작 여건을 고려하다 보니 자세한 상황 설명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스타투데이

'나 혼자 산다' 예고편.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투데이

`나 혼자 산다` 예고편.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나 혼자 산다' 애청자들은 서프라이즈를 위해 기안84를 속인 것은 과한 행동이었으나 코로나19가 심각한 가운데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지키고자 한 것이라면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여전히 일일 코로나 확진자가 2000명을 넘기고 있으며 이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지속되고 있는 와중에 열린 전현무의 파티에는 다수 멤버들이 참여한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기안84의 마감 샤워 파티가 주로 야외에서 진행된 것과 달리 무무파티는 전현무의 집이라는 실내 공간에 다수가 모여 진행됐다는 점에서도 비판이 일고 있다.

기안84의 왕따설이 다시 불붙자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맥시멀리스트 끝판왕’ 전현무의 집에서 펼쳐진 ‘무무상회’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시간제 시스템으로 한 타임당 2명씩 팀별로 입장하는 방식을 활용해 진행됐다"는 설명을 넣으며 방역 수칙을 잘 지켰다고 강조했다. 방송 제작, 송출은 공무 및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해당해 인원 제한 없이 집합이 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누리꾼들은 "기안84의 마감 샤워 파티는 방역을 위해 안되고 전현무의 기부 파티는 된다는 것은 이중 잣대"라고 지적한다. 누리꾼들은 "기안84에게 특별한 날이었는데...", "거리두기는 사람 가려가며 하나", "전현무 집에는 왜 모이나", "앞뒤가 안맞는다", "불리할 때만 코로나 핑계 아니냐"는 반응을 보여 본 방송 후 더 큰 논란이 예상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