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현희' 제이쓴, 10kg 감량하더니 셔츠 단추 풀어헤치고 남편룩 완성.."뽀항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 남편이자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24일 오후 제이쓴은 개인 SNS에 "오랜만에 짬나서 성수동 왔다. 빵 먹으러 왔다 뽀항항"이라며 셀카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제이쓴은 성수동에 위치한 한 빵집 앞에서 새침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 제이쓴은 청바지에 화이트 셔츠를 매치하면서 훈훈한 남친룩을 완성했다. 태평양처럼 넓은 어깨 역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제이쓴은 이뻐졌다는 지인의 말에 "오늘 경락 받고 왔거든요"라며 자기 관리의 끝판왕 면모를 뽐냈고, "빵이 최고에요. 빵 너무 좋아. 빵 최고 수플레 최고" 등의 댓글을 남기며 팬들과 소통했다.

한편 제이쓴은 지난 2018년 홍현희와 결혼했다. 현재 제이쓴은 TV조선 '와카남', IHQ '돈쭐내러 왔습니다' 등에 출연 중이다.

/seunghun@osen.co.kr

[사진] 제이쓴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