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파링 학폭' 피해자 또 있었다…추가 실형 선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파링 학폭' 피해자 또 있었다…추가 실형 선고

격투기 '스파링'을 가장한 학교폭력으로 동급생을 중태에 빠뜨린 고등학생들이 비슷한 범행으로 기소돼 또다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법은 지난해 11월 22일 새벽 5시쯤 복싱체육관에서 동급생을 심하게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등학생 2명에게 각각 장기 6개월 단기 4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또 다른 동급생들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지난 5월에는 각각 장기 8년 단기 4년의 징역형을, 6월에는 각각 장기 10개월 단기 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