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양주시 "SBS '집사부' 방영금지 요청분 방송 안해"…법원은 기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SBS에 공문·서울남부지법에 가처분신청

市 "SBS, 방영금지 신청분 방송 안해" 알려와

法 "다툼있는 내용 방영하지 않기로 해" 기각

[남양주=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계곡·하천정비사업과 관련해 남양주시의 ‘집사부일체-이재명 경기도지사 편’의 일부 방송금지 요청을 SBS가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경기 남양주시에 따르면 SBS는 이날 답변서를 통해 “객관적 사실만을 방송할 것이므로 방송 내용에 어떠한 허위도 없을 것”이라며 “남양주시의 방영 금지 신청 내용은 방송하지 않을 것이며 남양주시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하는 사실의 적시도 없을 것이다”고 알려왔다.

이데일리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남양주시·경기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3일 남양주시는 오는 26일 방송 예정인 SBS ‘집사부일체-이재명 경기도지 사편’에서 사실과 다르게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설명하는 방송내용을 두고 방송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편집을 촉구했다.

동시에 시는 본방송에 해당 내용이 그대로 방송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긴급히 서울남부지법에 방영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시는 법원에 제출한 신청서에 “방송은 파급력이 커 한번 방송되면 이를 바로 잡기 매우 어려우며 방송이 불과 며칠 남지 않아 매우 긴급한 상황”이라며 “남양주시가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실시해 성과를 낸 사실에 대한 언급 없이 해당 사업이 마치 경기도나 이재명 지사가 독자적으로 고안해 최초로 실시한 정책이라는 내용이 방송되면 시청자들이 이를 경기도나 이재명 지사의 치적으로 오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남부지법은 결정문을 통해 “SBS측이 방송에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경기도가 최초로 또는 독자적으로 추진했다는 내용이나 이와 관련해 남양주시와 경기도 사이에 다툼이 있는 내용 등은 포함시키지 않을 예정이라고 충분히 밝혔다”고 명시하며 이번 사건을 기각했다.

시는 법원의 방영금지가처분 신청 판단 과정에서 SBS가 남양주시 요구 사항을 반영한 중간 편집본 영상을 재판부에 제출했으며 관련 영상을 추가로 삭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대해 남양주시는 SBS측이 약속한 대로 방송 편집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이로써 남양주시는 민선7기의 핵심 사업인 계곡·하천 정비사업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치적으로 둔갑되고 시청자들에게 왜곡된 정보가 전달될 우려를 씻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경기도와 남양주시의 갈등은 경기도가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이 지사의 치적으로 홍보하면서 지난 2년여 간 이어졌으며 이 지사는 지난 7월 3일 KBS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타 후보의 지적에 계곡·하천 정비사업은 남양주시가 최초로 추진한 사업이라고 공개적으로 시인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