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교 찾아 ‘조민 입학 취소’ 촉구한 洪 “‘조국수홍’은 祖國 수호하는 홍준표라는 뜻” 너스레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대서 토크 콘서트 강연자로 나서 “조민 입학 취소에 왜 비겁하게 침묵하고 있느냐. ‘민족 고대’ 아니다” 지적

세계일보

국민의힘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24일 모교인 서울 성북구 소재 고려대에서 열린 정경대 학생회 초청 토크 콘서트 강연자로 나서 발언하고 있다. 홍준표 캠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은 24일 모교인 고려대를 찾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의 학위 취소를 주저하고 있다며 “(이에) 학생들이 침묵하는 것은 고대답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날 고려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의 강연자로 나서 “‘자유’, ‘정의’, ‘진리’를 부르짖으며 그러는 것은 ‘민족 고대’가 아니다”라며 “참 유감스러운데, 조민 입학 취소에 대해서도 왜 비겁하게 침묵하고 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슨 불이익이 돌아올까 싶어서 눈치를 보고 머뭇거리는가”라며 “불의를 보면 용서하지 않는 것이 ‘고대 정신’”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족 고대가 하는 행동은 참으로 비겁한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 자리에서 20∼30세대가 문재인 정권에 등을 돌린 이유 중 하나로 이른바 ‘조국 사태’로 촉발된 공정 이슈를 꼽으면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공정한 사회제도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홍 의원은 “조국 사태로 공정의 문제도 촉발하지 않았나”라며 “전직 판·검사나 유력 가문의 자제는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에 들어가기 쉽고, 부모 ‘빽’으로 적당히 의학전문대학원에 들어가는 세상이 공정한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공정을 논하려면 사회제도부터 공정해야 하는데, 대학입학시험만 해도 수시 등으로 80%가 들어가니 서민 자제나 없는 사람 자식은 들어가기가 어려워졌다”고 진단했다.

또 “제도부터 고치고 바로잡아야 한다”며 “로스쿨과 국립외교원 등을 폐지해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정시 확대, 외무·사법고시 부활 등으로 부와 신분의 대물림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고교만 나온 노무현 대통령도 사시에 합격해 대통령까지 되는데, 모든 국민에게 공정한 제도의 틀을 새로 만들어주자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홍 의원은 당내 후보 TV 토론에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고 주장했다 ‘조국수홍’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것을 두고 농담을 던졌다. 조국수홍의 ‘조’는 조 전 장관의 성인 조나라 ‘조’(曺)가 아니라 조상을 뜻하는 ‘조’(祖)라는 얘기다.

홍 의원은 “(조국수홍은) ‘내 나라를 수호하는 홍준표’라는 뜻”이라며 “제가 그 사이에 조국이라는 사람을 얼마나 경멸하는 이야기를 해왔느냐”라고 되물었다.

나아가 “그런 제가 조국을 수호한다? 말이 안 된다”라며 “제대로 수사하려면 부인, 동생 잡고 이리하지 말고 조국을 잡아야지 처음에 바로 끝나버렸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또 제가 ‘조국 그거 사내 아니다, 나 같으면 대신 들어간다. 사내가 돼서 마누라 잡고 밖에서 자기는 트위터를 하느냐’ 이런 말을 했던 사람”이라며 “역선택 프레임을 짜기 위해 말(조국수홍)을 만들어낸 것”이라고 격앙된 채 말을 이어갔다.

더불어 “나는 그 프레임에 갇히지도 않을 것이고, 대꾸 안 한다”고도 했다.

한편 이날 토크 콘서트는 고려대 정경대 학생회의 초청으로 성사됐다. 홍 의원은 1977년 고려대 법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홍 캠프 관계자는 “고대 학생회에서 투표한 결과 홍 후보가 만나고 싶은 대선주자 중 압도적 1위였다”며 “한달 반 전쯤 섭외가 왔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미뤄져 온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