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낙하산이라는 이야기와 편견 뚫어야 겠다 느껴"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환희 /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故 최진실 아들 지플랫 최환희가 부정적 피드백에 대한 느낌을 털어놨다.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래퍼 지플랫으로 활동 중인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환희는 "감정 표현을 솔직하게 하는 게 어렵다"면서 "친구들한테 이야기하더라도 진지하지 않은 방향으로 한다. 분위기 망칠까 봐 가볍게 말하는 편이다"면서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 표현이 다른 사람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까 봐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

오은영 박사는 "그러면 부정적 피드백에 대해서는 어떤 느낌이 드냐"고 물었다.

환희는 "어릴 때 칭찬이나 우쭈쭈 해주는 데 익숙해져 있었던 것 같다. 뭘 하든 칭찬은 돌아오는 거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10대 후반이 되니까 냉정한 피드백들이 올 때가 있더라. 생각했던 것보다 더 가슴이 아프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환희는 "음악을 시작하고 나서 이런저런 피드백에도 익숙해져야 하는데 아직 상처를 받는다"고 고백했다.

오은영 박사는 "솔직히 까놓고 이야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서 엄마 프리미엄이 있지 않냐. 다른 분들은 밑에서부터 기어 올라와야 앨범을 한 장 낼 수 있는데 환희 씨는 그렇지 않냐. 그러니까 대중이 더 냉정해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에 환희는 "맞다. 그런 배경 하에 데뷔했고 어떻게 보면 낙하산이다 그런 편견을 뚫을 정도로 더 좋은 음악을 만들어야 한다는 걸 최근에 느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