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현 "에이티즈 산=내 20대 느낌, 나처럼 될 것"…태연 "신종 관종" 저격 (놀토)[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놀토' 김동현이 에이티즈 산을 보여 자신의 20대를 보는 것 같다고 했다.

2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에이티즈의 산과 우영이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에이티즈 산과 우영이 능청스럽게 신곡 홍보를 하면서 끼를 선보였다. 이에 키는 "내 옆에 앉힌 이유가 있구나? 같은 피를 발견한 것 같다"라며 산과 우영이 '키 재질'이라고 했다. 이어 "남 아이돌이 제 옆에 앉으면 뭔가 있는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사전 인터뷰 당시 피오와의 인연을 밝힌 에이티즈. 붐은 "아이돌 선배 피오가 평소에 조언을 많이 해주냐"라고 물었다.

이에 우영은 "데뷔 쇼케이스를 할 때 오셨었다. 대기실에서 인사하러 와주셨다"며 "'무대 밑에서는 겸손해야 한다'라고 하셨다"라고 털어놨다. 피오의 명언을 듣고 깜짝 놀란 놀토 멤버들. 태연은 "자기는?"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이어 우영은 "무대 위에서는 신인이 아닌 것처럼 무대를 찢어 놓아야 한다고 하셨다"라며 에너지를 주셨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붐은 피오 명언을 적어왔다며 "대기실에서는 겸손하게 그러나 무대에서는 절대 겸손하지 마라. 가수답게 무대를 부수고, 찢어버려라. 출발"라고 정확한 명언을 공개했다. 이에 경악한 '놀토' 멤버들은 "간식 게임 무대에서 보여줘라"며 간식 게임 퍼포먼스를 기대케 했다. 이어 1라운드 대결 앞서 자신이 '뒷북 귀'라고 밝힌 산. 그의 말에 키는 놀토의 '버퍼링 귀' 김동현을 언급했다.

이에 김동현은 "(산)과 얼굴형도 비슷하다. 아까 봤을 때 느낌이 제가 20대 때 느낌이 있다"라고 해 멤버들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멤버들의 반응에도 굴하지 않은 김동현이 "40대가 되면 이렇게 된다"라고 산에게 말했다. 이에 태연은 "신종 관종이다"라고 저격해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꿀사과요거트시폰케이크'를 건 '초성퀴즈-햄버거편' 간식 대결이 펼쳐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댄스를 보지 못한다는 사실에 박나래는 "이런 친구들 왔는데 춤을 안추냐"라고 물었다. 이에 붐은 "햄버거 관련 음악을 준비했다"라며 댄스 퍼포먼스도 준비됐다고 했다. 1등으로 퀴즈를 맞힌 산은 맛을 본 후 "요거트가 혀를 딱 때린다. 근데 사과가 괜찮다고 달래준다"라며 갬성 맛 표현을 해 선배 피오를 흐뭇하게 했다. 이어 피오가 퀴즈를 맞히며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아기 상어' 음악에 맞춰 상어 댄스를 선보이던 피오의 무대.

이를 본 후 우영은 "아 이게 애교구나", 산은 "아이솔레이션에 감동을 받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싸이' 노래에 맞춰 메인댄서의 위엄을 보인 우영. 또, 'BAD LOVE' 솔로 앨범이 나온 키는 '원샷'을 받으면 '놀토'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1라운드에서 '원샷'을 받지 못하며 신곡 무대를 보여주지 못한 키는 '간식 게임'에서 격렬한 춤사위를 보였다. 그러면서 "어우 춤추고 싶었다"라며 며칠 가둬둔 것 같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2라운드 대결곡에서 활약을 보인 키는 'BAD LOVE' 쇼케이스를 공개했다. '이두 댄스'를 선보이며 본업 복귀를 알린 키. 완벽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모두 '이두 댄스 홀릭'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동현은 키의 신곡에 맞춰 '이두 댄스'를 선보였다. 그의 댄스에 경악한 키는 "내 안무"라며 소리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두 댄스' 파도 타기를 하며 키의 노래를 응원하는 훈훈함을 보였다.

사진=tvN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