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뭐' 유재석X정준하, 오징어 게임 투톱 에이스 활약..럭비 국대 5인방과 웃음꽃 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천윤혜기자]‘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 정준하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팀과의 ‘오징어 게임’에서 ‘뻐드렁니’의 스피드, ‘머리굴젓’의 슈퍼 파워를 보여주며 확신의 투 톱 에이스로 활약을 펼쳤다. ‘오징어 게임’에 열정을 쏟아낸 선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승부가 펼쳐지며 웃음과 추억의 동심까지 소환, 안방을 취향 저격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진짜 한 팀이 된 ‘놀면 뭐하니?+’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여줬고 단단히 쌓여진 5인방의 팀워크가 한층 빛을 발했다.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과의 역대급 피지컬 차이를 ‘웃음’으로 이겨낸 5인방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다.

25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오징어 국가대표 5인방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 한건규, 정연식, 장성민, 장용흥, 최성덕의 ‘오징어 게임’이 펼쳐졌다.

26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 7.6%의 시청률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5.1%를 기록해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수상한 비주얼로 등장한 도둑 5인방의 모습이 담긴 예고 장면(19:41)’으로, 수도권 기준 10%를 기록하며 다음 주에는 어떤 기상천외한 상황들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았다.

오징어 국가대표 5인방이 ‘오징어 게임’의 상대와 만났다. ‘뻐드렁니’ 유재석, ‘머리굴젓’ 정준하, ‘왕발이’ 하하, ‘소새끼’ 신봉선, ‘수수깡깡’ 미주의 닉네임 소개에 이어 ‘건빵’ 한건규, ‘까시’ 정연식, ‘라이또’ 장성민, ‘흥이’ 장용흥, ‘럭비계 김종국’ 최성덕까지 럭비 국가대표의 닉네임도 그에 뒤지지 않는 강렬함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징어 게임’의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럭비 기술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공을 잡기 위해 선수를 들어 올리는 라인아웃 기술을 배워보는 가운데 유재석이 제일 먼저 도전에 나섰다. 럭비선수들에 의해 공중으로 들어 올려져 윗동네 공기를 접속한 유재석은 “너무 무섭다”며 사시나무 떨듯 떨었고 장성민 선수는 “장어 잡은 줄 알았다”는 발언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공 뺏기 기술에선 오징어 국가대표 ‘머리굴젓’ 정준하가 악착같이 공을 안은 채 물욕 가득한 파워를 뽐내며 에이스 활약을 펼쳤다. 스크럼 기술 시범에선 파워 넘치는 럭비 국가대표 3인(한건규, 장성민, 최성덕)이 스크럼 훈련 기계와 유재석, 미주, 신봉선까지 더해 무려 600kg의 무게를 어깨힘으로 미는 괴력을 뽐내며 오징어 대표팀의 ‘입틀막’을 자아냈다.

‘깨금발 술래잡기’에선 럭비 국가대표 날쌘돌이(장용흥, 정연식)의 활약이 돋보였다.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은 깨금발을 하고도 미주는 여섯 걸음 만에, 정준하는 2초 만에 잡는 스피드를 선보였다. 스피드 에이스 유재석만이 무사히 도망치는 데 성공, 오징어 국가대표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복불복 ‘물공 헤딩’ 게임에선 심리전을 위한 양 팀의 메서드 연기와 물공에 맞선 몸개그 열전이 빅웃음을 안겼다. 국가대표다운 파워 헤딩을 하다 충격에 빠지는가 하면 연기에 과몰입한 모습까지, 물공 헤딩에 진심인 럭비 국가대표팀의 귀여운 반전매력이 배꼽을 잡게 했다.

오랜만에 ‘물공 맞이’ 메뚜기 점프를 하다가 목이 들어간 유재석은 럭비 국가대표 한건규 선수의 ‘서울 구경 풀코스’ 손맛 속 비주얼 인생샷(?)을 양산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오! 마이줄이야!’게임에서 역시 양 팀 간의 치열한 눈치게임이 펼쳐졌지만 결국 파워에서 앞선 럭비 대표팀이 2 대 1로 승리했다.

드디어 ‘오징어 게임’이 시작된 가운데 오징어 국가대표 5인과 럭비 국가대표 3인의 대결로 펼쳐졌다. 하하의 기습에 막내 최성덕 선수는 “깜짝이야. 너무 무서워”라며 세상 귀여운 막내미를 뽐냈고 장성민 선수는 오징어 국가대표팀 주장 미주의 기습에 내동댕이 굴욕을 당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정연식 선수는 압도적 스피드로 수비를 뚫고 득점에 성공, 오징어 국가대표팀을 멘붕에 빠트리기도. 이에 맞선 오징어 국가대표팀에서는 파워 견제 1호 에이스 정준하의 거침없는 돌진과 스피드 에이스 유재석의 활약으로 1승을 따냈다. 그러나 유재석은 럭비 선수들과 몸싸움 중 공중으로(?) 날아가는 굴욕을 맛보기도. ‘오징어 게임’의 대결은 3 대 1로 럭비 국가대표팀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오징어 게임’에 몰입하며 신나게 웃고 즐겼던 럭비 국가대표팀의 얼굴에도, 오징어 국가대표팀의 얼굴에도 마친 어린아이 같은 미소가 어렸다. 게임을 마친 럭비 국가대표팀은 “아무 생각없이 놀았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즐거워했다. 유재석은 “저희도 마찬가지지만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이 동심으로 돌아간 웃음소리를 들었다. 정말 신나하더라”라며 몸을 부대끼고 웃으며 게임을 했던 시간들을 되돌아봤다.

두 팀의 웃음과 뜨거운 열정 가득했던 대결에 시청자들은 “오늘 엄청 재밌게 봤어요. 럭비 국대선수들도 매력 넘치네요”, “가족들이랑 보며 웃을 수 있는 시간”, “럭비선수들 다 귀여워요. 너무 재미있네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다음 주 예고편에선 개성만발 도둑으로 변신한 5인방의 도둑 훈련(?) 현장이 공개됐다. 또한 ‘놀면 뭐하니?’ 공식 SNS를 통해 혼자 알기 아까운 훈훈한 사연을 제보 받는다고 밝혀 또 어떤 신박한 웃음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끌어올렸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일어나는 예상 밖의 상황과 이야기들을 담는다. 때로는 홀로, 때로는 누군가와 함께, 대한민국 개그맨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가 펼쳐지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놀면 뭐하니?’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