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ETRI, 국제회의체에서 인공지능 혁신 기술 개발 전략 알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for Good 2021'서 국제협력과 기술개발 전략 제시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국제회의체에서 인공지능 융합 혁신기술에 대한 중장기 전략과 기술을 발표한다.

ETRI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오는 29일 온라인으로 마련한 ‘AI for Good 2021’에서 인공지능 실행전략 목표 이행 관련 국제 협력과 기술개발 전략을 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데일리

ETRI 관계자가 디지털 트윈 기반 지하 인프라 전주기 관리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ETR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회의체에서 ETRI는 인공지능 융합 기술에 대한 ‘ETRI 2035 중장기 전략’을 제시하고,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연구원은 작년에 ‘ETRI 인공지능 실행전략’을 통해 △AI 서비스 기술 혁신 △AI 혁신 생태계 기반 마련 △신뢰성 있는 AI 활용이라는 전략 목표를 만들고, 연구개발을 추진해 왔다.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 관련 해외 기업 등과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한국형 AI 융합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세계화를 추진한다는 포부를 밝힌다.

ETRI가 공개하는 ‘ETRI가 만드는 2035 미래상’은 개인, 사회, 산업, 공공 등 국가를 구성하는 4대 분야 지능화를 위해 신개념 형상을 도출하고 2035년까지 발전 방향과 핵심기술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한다.

4개 핵심기술 개발 성과로는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이용한 비대면 라스트마일 배송 기술 △디지털 트윈 기반 지하 인프라 전주기 관리 기술 △분산 카메라 연동형 산불 감지 인공지능 기술 △인공지능 기반 비디오 감시 기술을 선보인다. 온라인 전시회에서는 운전석이 없는 자율주행 셔틀버스인 ‘오토비’를 소개한다.

김명준 원장은 “디지털 뉴딜 2.0 정책에 맞춰 인공지능에 대한 중장기 기술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인공지능기반 융합 혁신기술을 선보여 국내 개발 기술의 국제화에 앞장서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