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넷플릭스 이어 ‘디즈니+’와도 손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LG유플러스가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와도 독점제휴 계약을 맺었다. 이용자들은 오는 11월 12일부터 LG유플러스의 IPTV와 모바일을 통해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세계적 인기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이하 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사는 최근 협상을 마무리 짓고 오는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글로벌 OTT ‘디즈니+’를 LG유플러스 IPTV·모바일, LG헬로비전 케이블TV 서비스와 연동한다. 이를 통해 U+tv와 헬로tv, U+5G 및 LTE 이용자들은 손쉽게 ‘디즈니+’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LG유플러스는 지난 2018년 11월 넷플릭스와의 계약에 이어 ‘디즈니+’의 콘텐츠까지 제공하면서 미디어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국내 IPTV 서비스 중 ‘디즈니+’를 제공하는 것은 U+tv가 유일하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들의 영화·TV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오랜 기간 사랑받은 디즈니의 영화, TV프로그램부터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의 최신작, 스타(Star) 브랜드를 통해 제공되는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가 제작한 작품들까지 폭넓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LG유플러스는 오는 11월 12일 본격적인 서비스에 앞서 ‘디즈니+’ 제휴 요금제도 선보인다. 공식 출시시점에 맞춰 고객들이 LG유플러스 서비스와 ‘디즈니+’를 한 번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U+tv를 통한 ‘디즈니+’ 전용 리모컨을 제작해 콘텐츠 이용 편의성 강화를 도모한다. 고객들이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과정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구성할 예정이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이른바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 나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