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년 9개월만에 풀려난 멍완저우 귀국…中 대대적 환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중국 상징하는 빨간 원피스 입고 고국땅에 발디뎌
6천만명이 귀국 모습 실시간으로 지켜봐
환영식 생중계…관영 매체 '강대한 중국의 승리'
하지만 화웨이는 미국의 집중 견제속에 '국내기업'으로 전락
노컷뉴스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두 캡처미국 법부무와 합의에 따른 기소연기로 2년 9개월 만에 풀려난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이 25일 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중국으로 귀국했다. 멍완저우 부회장은 24일(캐나다 현지시간) 플려나 중국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이날 밤 9시 50분 선전시 바오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멍완저우와 그를 맞이하는 중국의 분위기는 온통 홍색이었다.

멍완저우는 캐나다를 출발하면서 당과 조국,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인생의 가장 어두운 시간을 밝히며 긴 여정을 거쳐 집으로 인도한 것은 찬란한 조국의 붉은색"이라는 감성적인 멘트를 날렸다. 전세기가 선전에 도착한 직후 오성홍기가 그려진 비행기 출입문이 열리자 빨간 드레스를 입은 멍완저우가 레드 카펫에 발을 디디고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자 환호성이 터졌다.

공항에는 멍완저우 가족 외에 외교부, 광둥성, 선전시 관계자 등 100여 명이 나와 그녀를 맞았고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도 멍완저우의 귀국길에 동행하며 높아진 위상을 증명했다. CCTV 등 중국 매체와 온라인 포털 등은 멍완저우의 귀환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중국인들의 애국심을 자극했다.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인이 쇼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에 26일 새벽 올린 글을 보면 6천만 명이 멍완저우의 귀국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하지만 2년 9개월 만에 풀려난 영웅도 중국의 혹독한 코로나19 방역정책을 피할 수 없었다. 공항에 도착해 활주로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한 뒤 곧바로 흰 방역복을 입은 당국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지정된 '집중 격리' 시설로 이동했다.

노컷뉴스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두 캡처중국 정부와 관영매체들은 멍완저우의 귀국이 강대해진 중국의 위대한 승리라며 대내외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멍완저우 사건은 "한 중국 국민에 대한 정치 박해 사건이고 목적은 중국의 하이테크 기업을 탄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멍 여사가 소위 '사기' 혐의를 받은 것은 완전히 날조에 속한다"며 "미국과 캐나다가 한 일은 전형적인 임의 구류"라고 말했다.

멍완저우 석방에 깊이 관여한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이번 일을 자신들의 승리라고 얘기하기는 낯 뜨거웠는지 이에 대한 몫은 관영매체들이 맡았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6일 논평에서 "중국 인민의 중대한 승리"라면서 "어떤 힘도 위대한 조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고, 어떤 힘도 중국의 전진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CCTV는 "중국 공산당이 영도하는 강대한 중국은 중국 인민이 비바람을 막아내는데 가장 강력한 보장"이라고 보도했고 환구시보는 "이번 결과는 중국의 존엄도 효과적으로 수호했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들이 멍완저우 귀환을 승리라고 규정하는 것은 프랑스 알스톰사의 자회사 CEO가 해외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2013년 미국 공항에서 체포돼 미국 법원에서 징역혁을 선고 받고 5년 5개월 뒤에 풀려나고 알스톰사도 7억 72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은 사건과 비교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멍완저우 사건은 하이테크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 기업에 대해 미국 정부가 직접 손을 본 사건으로 어느 한쪽의미국 법부무와 합의에 따른 기소연기로 2년 9개월 만에 풀려난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이 25일 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중국으로 귀국했다. 멍완저우 부회장은 24일(캐나다 현지시간) 플려나 중국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를 타고 이날 밤 9시 50분 선전시 바오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멍완저우와 그를 맞이하는 중국의 분위기는 온통 홍색이었다.

멍완저우는 캐나다를 출발하면서 당과 조국,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인생의 가장 어두운 시간을 밝히며 긴 여정을 거쳐 집으로 인도한 것은 찬란한 조국의 붉은색"이라는 감성적인 멘트를 날렸다. 전세기가 선전에 도착한 직후 오성홍기가 그려진 비행기 출입문이 열리자 빨간 드레스를 입은 멍완저우가 레드 카펫에 발을 디디고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자 환호성이 터졌다.

노컷뉴스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두 캡처공항에는 멍완저우 가족 외에 외교부, 광둥성, 선전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나와 그녀를 맞았고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도 멍완저우의 귀국길에 동행하며 높아진 위상을 증명했다. CCTV 등 중국 매체와 온라인 포털 등은 멍완저우의 귀환을 실시간으로 중계하며 중국인들의 애국심을 자극했다. 후시진 환구시보 편집인이 쇼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에 26일 새벽 올린 글을 보면 6천만 명이 멍완저우의 귀국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하지만 2년 9개월 만에 풀려난 영웅도 중국의 혹독한 코로나19 방역정책을 피할 수 없었다. 공항에 도착해 활주로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 참석한 뒤 곧바로 흰 방역복을 입은 당국 관계자들의 안내를 받아 지정된 '집중 격리' 시설로 이동했다.

중국 정부와 관영매체들은 멍완저우의 귀국이 강대해진 중국의 위대한 승리라며 대내외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멍완저우 사건은 "한 중국 국민에 대한 정치 박해 사건이고 목적은 중국의 하이테크 기업을 탄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멍 여사가 소위 '사기' 혐의를 받은 것은 완전히 날조에 속한다"며 "미국과 캐나다가 한 일은 전형적인 임의 구류"라고 말했다.

멍완저우 석방에 깊이 관여한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이번 일을 자신들의 승리라고 얘기하기는 낯 뜨거웠는지 이에 대한 몫은 관영매체들이 맡았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6일 논평에서 "중국 인민의 중대한 승리"라면서 "어떤 힘도 위대한 조국의 지위를 흔들 수 없고, 어떤 힘도 중국의 전진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CCTV는 "중국 공산당이 영도하는 강대한 중국은 중국 인민이 비바람을 막아내는데 가장 강력한 보장"이라고 보도했고 환구시보는 "이번 결과는 중국의 존엄도 효과적으로 수호했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바이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두 캡처중국 매체들이 멍완저우 귀환을 승리라고 규정하는 것은 프랑스 알스톰사의 자회사 CEO가 해외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2013년 미국 공항에서 체포돼 미국 법원에서 징역혁을 선고 받고 5년 5개월 뒤에 풀려나고 알스톰도 7억 72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은 사건과 비교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멍완저우 사건은 하이테크 분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중국 기업에 대해 미국 정부가 직접 손을 본 사건으로 어느 한쪽의 승리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오히려 미국 정부의 집중 견제를 받은 화웨이는 세계 5G 선도 기업에서 중국의 로컬 기업으로 전락했다. 한때 삼성전자와 세계 1위를 다투던 화웨이의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20%, 3분기 14%, 4분기 8%로 떨어졌다.

중국 전문가들은 멍완저우 사건이 해결되면서 갈등으로 치닫던 미중 관계가 풀리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희망을 피력하고 있지만 어느 한 사건의 해결로 다시 가까워지기에는 이미 너무 벌어진 상태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