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태웅, ♥윤혜진에 애정 뚝뚝 "엄마는 사랑하지" (왓씨티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왓씨티비' 엄태웅이 가족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유튜브 채널 '왓씨티비'에는 '한강에서 만난 윤발이 오빠… 아무 생각 없이 보다 빵 터질 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윤혜진은 뿌리 염색을 위해 가족들과 다 같이 서울을 방문했다며 "오늘 안 하면 안 되는 그 지경에 이르러서, 또 우리 오빠도 오늘 염색했다. 그래서 오늘 같이 염색을 사이좋게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집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한강에 들렸다. 지금 안 즐기면 이 날씨는 끝나는 거다"라며 음식을 배달시켰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딸 지온이는 "개들이 좋아? 우리가 좋아?"라고 물었고 엄태웅은 "당연히 지온이가 좋지"라고 답했다. 이에 지온은 "엄마는 안 좋아해?"라고 다시 물었고 엄태웅은 엄마는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의 답을 들은 지온은 "나는 그냥 좋아하고 엄마는 사랑해?"라며 섭섭한 기색을 내비쳤고 엄태웅은 "너도 사랑해"라고 그를 다독였다.

이어 윤혜진은 "저기 왼쪽 아홉시에 백 프로 나를 알아보고 가던 길을 못 가고 멈춰 섰다. '왓씨티비'인 걸 알았다"라며 웃음 지었다. 자신을 바라보던 사람들이 그의 옆으로 다가오자 윤혜진은 "나한테 인사한다? 안 한다? 제발 해주세요 진짜. 내가 여기 앞에 서있을게"라고 간절히 바랐다.

지나가던 사람들은 윤혜진을 알아본 것이 맞았고 윤혜진과 마주치자 팬이라고 밝혔다. 이에 윤혜진은 "아까 나 봤지? 인사 왜 안 하러 왔어. 우리 '왓씨티비' 찍고 있는데 '내가 백 프로 저 네 명이 날 알아봤는데' 했다"라며 기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화를 마치고 돌아온 윤혜진은 "20대가 날 안다. 보통 일입니까 이게? 뿌듯하다"라며 "내가 약간 마중 나가있었다. 눈 어떻게든 마주쳐서 최대한 나한테 인사하게끔 하고 있었다"라고 웃음 지었다. 윤혜진은 "예쁘게도 생겼다 우리 질척이들(구독자 애칭). 끼리끼리 논다고 다들 예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윤혜진은 지나가던 사람들에게 채널 구독을 부탁하는 것이 어떻냐고 물었고 엄태웅은 "(카메라) 걸어놓고 차에 있겠다"라고 답했다. 윤혜진은 "창피하냐. 남 몰래 남의 컴퓨터에서 구독 누르고. 당당한 게 낫지"라고 발끈했다.

또한 윤혜진은 엄태웅과 갑작스러운 상황극을 시작했다. 자신이 원하는 스토리를 알아듣고 완벽하게 상황극을 이끌어가는 엄태웅의 모습에 윤혜진은 "연기자다 연기자. 다르긴 다르다"라며 흡족해했다.

상황극을 끝내자 윤혜진은 갑작스럽게 부끄러움을 느꼈고 "'왓씨티비'를 위해서 내가 이 한 몸 미친 여자가 돼도 해야지 어쩔 거야. 여러분들이 웃는다는데"라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왓씨티비'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