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나귀 귀' 김병현→빌리 엘리어트 감독에 "아메리칸 싸이코 같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병현이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안무 감독 톰 호지슨을 향해 '아메리칸 사이코'의 주인공 같다고 말했다.

26일 방송된 KBS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완벽주의자이자 지치지 않는 열정을 가진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안무 감독 호지슨이 등장했다.

김병현은 스튜디오에서 그를 향해 "영화 아메리칸 사이코의 주인공을 닮았다"고 말해 MC들의 원성을 샀다. 전현무는 "어렵게 모신 분에게 아메리칸 사이코가 뭐냐"고 지적했다. 김병현은 "행동이랑 표정이 너무 똑같다"고 꿋꿋하게 말했다.

그는 의자를 돌리며 발레 연습을 하는 아역 배우의 장면을 보고 "저 장면을 얼마나 연습해야 하냐"고 묻는 김숙에게 "약 10주 전부터 연습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숙은 "두 동작 배우면 6개월 지나는 것"이라며 놀랐다.

톰 호지슨은 스스로를 향해 "난 보스라고 생각한 적 없고, 팀의 일원이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그를 겪어본 배우들은 "좋게 말하면 열정, 나쁘게 말하면 피곤한 스타일"이라고 평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