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뉴욕주 의료인 백신 접종 의무화 D-1... '의료 대란' 현실화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NYT "수만명이 의료 현장 떠날 것" 공백 우려
다른 주(州) 의료 면허 소지자 활동 허가하고
주방위군 인력 투입·연방정부 지원 등도 요청
뉴욕시 교육관계자 '의무 접종'은 법원서 제동
한국일보

뉴욕시의 한 병원에서 지난해 5월 의료 인력들이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주(州)가 보건·의료종사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의무 접종 시한(27일)을 코앞에 두고 ‘의료 대란’ 긴급 대책을 내놨다. 백신을 맞지 않은 의료인들은 해고 등을 통해 현장을 떠나야만 하므로 대규모 의료 공백 사태가 현실화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단 다른 주의 의료면허 소지자들도 뉴욕주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엔 주방위군 투입이나 연방정부 지원 요청에도 나서겠다는 게 골자다. 의료인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는 건 미국 내에서 뉴욕주가 처음이라, 비슷한 조치를 준비 중인 다른 지역도 뉴욕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5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백신 미접종 의료인 대체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행정명령을 통해 의료면허를 가진 다른 주 의료계 종사자의 뉴욕 내 근무를 허용할 방침이다. 유사 시 주방위군의 의료 인력을 투입하고, 최악의 경우엔 연방정부에도 재난의료지원팀(DMAT) 배치를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뉴욕주는 지난달 미국에서 가장 먼저 보건·의료종사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이에 따라 의료 관계자들은 27일까지 1차 백신을 맞아야만 한다.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해고되거나 무급 휴직에 들어가게 된다. 22일 기준 뉴욕주 병원 직원의 2차 접종 완료 비율은 84%였다.

뉴욕주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 당장 현장에서는 의료 인력 공백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와 불만이 크다. NYT는 “27일을 기점으로 의료인 수만 명이 현장을 떠날 것”이라고 추산했다. 뉴욕시 공공병원의 경우, 직원 4만2,000명 중 5,000명 이상이 무급휴가에 들어간다. 미접종자 400명을 해고해야 할 판인 버팔로의 한 병원은 당분간 다른 병원의 중환자를 이송받지 않기로 했다.

에일린 토백 뉴욕간호사노조 이사는 ”인력 부족 해결 노력은 감사하지만, 고작 48시간 전에 대책을 발표한 건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백신 미접종자들은 자신들을 대체할 인력이 없기에 해고나 무급휴가도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여길 것”이라며 마감 시한 직전 백신을 맞는 인원이 늘어날 가능성도 낮게 봤다.

NYT는 “뉴욕주가 백신 접종 의무화 정책의 최전선에 있는 만큼, 다른 주도 이번 의료 공백 대처를 눈여겨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미 이달 30일을 백신 의무 접종 시한으로 정했고, 메인주도 다음 달 보건·의료종사자 백신 의무 접종 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뉴욕시의 교사·교직원 대상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은 24일 일단 제동이 걸렸다. 지난달 말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교육 관계자들에게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는 증명서를 9월 27일까지 제출하라”고 했는데, 제2연방순회항소법원이 이날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 효력 중단’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법원은 29일 첫 심리가 열리는 본안소송의 정식 재판을 통해서 해당 명령의 적절성을 면밀히 검토한 뒤 최종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박지영 기자 jypar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