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집사부일체' 이재명, 논란부터 대선 출마 변까지...적극적인 해명·포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집사부일체 대선주자 특집에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선 주자 BIG3 특집에 출연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재명 지사가 대선 주자 특집으로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다. 양세형은 "이 지사님은 내려놓을 줄 안다"면서 "재미는 없다"고 디스했다. 이에 이 지사는 "세형 씨도 재미없다"고 받아쳤다. 이어 "모든 질문 다 괜찮다"면서 "촬영 끝나고 두고 봐야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지사는 자신에 대한 오해를 해명했다. 그는 "저는 실제로 거칠지 않다"며 "사실 매우 소심하고 감성적인 사람이다"고 소개했다. 이승기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이미지는 냉철하고 쌈닭 기질이 있으시다"고 했다. 이 지사는 "쌈닭 장면들이 많이 방송됐다"며 "그런 사람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유수빈은 "SNS에 글을 올리시고 나면 좋아요 갯수에 신경 쓰시는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신경 쓴다"며 "공감과 공유수를 체크한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질문형 게시글을 올리면 댓글수가 늘어난다"고 했다. 이에 이승기는 "SNS 중독이신 거 같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지사는 악성댓글 대처법을 공개했다. 그는 "악성 기사들이 올라오잖아요? 그럼 내 기사에 비공감을 누른다. 하지만 별 도움은 안 된다"며 "내색은 안하고 견딘다"고 밝혔다. 이어 "내면은 약하다"며 "정치인도 사람이다"고 했다.

이승기는 "대심 출마를 결심한 이유는 무엇인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대학에 가니 사회 구조적인 문제가 보였다. 세상을 바꾸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희망이 없는 상황을 극복하려는 노력을 포기해버린 거 같다"며 "합리적 노력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고 기회가 있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고 대선 출마의 변을 밝혔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집사부 청문회에 참여했다. 이승기는 "가십은 모든 주자들 중에서 가장 많으시죠?"라고 질문했다. 이 지사는 "그렇다"고 했다. 이승기는 "가족관계는 트러블이 있으신 것도"라고 재차 물했다. 이에 이 지사는 "(가족에게) 욕했죠"라고 인정했다.

이 지사는 "형님은 제가 간첩이라고 믿었다"며 "저희 형님이 북한 공작원에게 돈을 받았다는 소문도 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형님이 시정에 관여하려 했고 제가 그걸 차단했다"며 "그 일을 어머니를 통해 해결하려고 하다가 어머니를 협박했다. 그래서 어머니가 무서워서 집에 나오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일로)시장을 그만둘 생각도 했다"면서 "그래도 언젠가는 화해를 해야죠. 공직자로서 품격을 유지 못한 게 후회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대학 진학 계기를 밝혔다. 그는 "전국에서 3500등 안에 들면 등록금 면제와 생활비 지원을 보고 찬스라고 느꼈다"며 "공부할 시간이 없어서 잠을 줄였다. 졸음을 이기기 위해 압핀을 졸면 찔리게끔 책상에 붙였다. 나중에 보니까 찔려서 자고 있었다. 그래서 제 참고서에 피가 많이 묻어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정치인으로 변신한 계기를 언급했다. 그는 "세금으로 병원을 만들자고 제안했는데 의회에서 시민들의 서명을 날치기로 폐기했다"며 "이에 항의했는데 특수공무집행방해로 구속되게 생겨서 교회 지하실로 도망갔다"고 밝혔다. 이어 "동료운동가가 교회 지하칠로 면회왔는데 그때 '시장이 돼서 우리가 직접 만들자'고 결의했다"며 "그게 정치를 시작한 이유다"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심박수 체크하는 심쿵 청문회에 참여했다. 김동현은 "나는 윤석열·이낙연에게서 빼앗고 싶은 게 있으신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님의 경륜을 뺏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공정할 거란 평가가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의 심박수를 본 이승기는 "윤석열 세 글자에 반응하고 계신다"고 했다.

김동현은 "나에게 윤석열이란?"이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강력한 경쟁자죠. 반드시 이겨야 할 경쟁자"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나에게 이낙연이란?'이라는 질문에 "이기고 싶은 경쟁자다"고 밝혔다.

유수빈은 "지지율에 일희일비 하시는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그건 아니다"고 답했다. 이에 멤버들은 거짓말 탐지기를 도입했다. 지지율에 일희일비 하지 않는다는 이 지사의 답은 거짓이었다. 이 지사의 심박수는 98까지 찍었다.

이 지사는 다른 후보를 검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거짓말 탐지기 결과 거짓이었다. 이 지사는 "이거 가짜다"면서 "검색은 가끔 한다"고 실토했다.

이승기는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절대 하지 않을 것은?"이라고 질문했다. 이 지사는 "편들기 안하겠다"며 "경쟁을 할 땐 민주당을 대표하지만 대통령이 되면 모두를 대표한다. 그런 점에서 편 가르기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어 "규칙 어기면 이익 못 보고 규칙 지킨다고 손해 안 보는 상식적인 세상을 바란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이 함께하는 인생 과외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