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스가 외교 낙제점 준 日언론 "한일관계 개선 소극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사히신문 "스가, 뚜렷한 외교적 성과 남기지 못해"

G7회의 기회 있었으나…“인사만 하는 것으로 끝나”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일본 유력 언론이 스가 요시히데 내각이 인접한 국가들과 관계개선에서 뚜렷한 성과를 남기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과의 관계 개선 관련, 스가 총리가 주체적으로 나서지 못했다고 박하게 논평했다.

이데일리

스가 일본 총리. (사진=AFP)


아사히(朝日)신문은 26일 사설에서 “미·일 동맹 강화나 가치관을 공유하는 나라들과의 협력을 통해 대두하는 중국 견제를 강화한 한편 중국과의 직접 대화나 한일 관계 개선에 주체적으로 임하는 일은 없었다”라고 스가 내각의 외교를 비난했다.

신문은 한국과의 외교에 대해 “총리 재임 중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은 마지막까지 실현되지 않았다”면서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 문 대통령이 초청되는 등 기회가 있었으나 결국에는 인사만 하는 것으로 끝났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끝내 보류된 것과 관해서는 “역사 문제로 골이 깊은 것은 현실이기는 하지만 대국적 관점에서 판단을 내리지 못한 측면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문은 스가 정권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규정하고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와의 영토 문제 교섭도 교착 상태라고 밝혔다.

아사히 신문은 스가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명시하는 등 중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였고 “(중국과의) 대화나 협조를 위한 노력은 뒷전”이었다고 논평했다. 스가 총리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화는 스가 취임 직후 전화 통화뿐이었다고 신문은 꼬집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오는 29일 실시될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집권당 총재와 일본 총리직을 퇴임하는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자민당 신임 총재는 다음달 4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차기 총리로 지명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