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멍완저우 석방, 미중 협력 '첫 걸음'...대립 해결은 '먼 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의 석방으로 미중이 갈등의 매듭을 하나 풀기는 했지만 기본적인 대립 관계는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캐나다를 떠나 중국에 도착한 화웨이 멍완저우 부회장은 붉은색 옷을 입었습니다.

중국 오성홍기와 색깔을 맞춤으로써 애국심을 표현했습니다.

"사랑하는 조국이여, 이제부터 번영과 부강을 향해 나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