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원희, "이동국, 국군체육부대 후임… 돈 많아서 매일 PX 쐈다" ('뭉쳐야찬다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조원희가 이동국과 군 생활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26일에 방송된 JTBC '어쩌다벤져스 뭉쳐야찬다2'에서는 어쩌다벤져스와 강철부대의 축구 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조원희 위원이 이동국 코치와 함께한 군 생활 후일담을 전했다.

이날 어쩌다벤져스와 강철부대가 축구 대결을 펼쳤다. 안정환은 "아무래도 운동장은 우리가 있어야 할 곳이니까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오늘은 지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동국 역시 "오늘 지면 감독님 문제가 있는 거다. 이렇게 화려한 멤버들로 이길 수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강철부대 역시 강철FC로 유니폼을 갈아입고 진지한 모습으로 축구 경기에 임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감독으로 조원희 위원이 함께했다. 조원희는 "이동국 선배님을 보니까 옛날 생각이 난다. 예전에 상무FC에 있을 때 내가 선임으로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동국은 "내가 잘해줬다. 국군체육부대가 계급보다는 선후배 나이가 먼저"라고 말했지만 이에 김동현은 "내가 방금 김요한에게 들었는데 배구는 무조건 계급이 먼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은 "이동국 혼자 그랬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원희는 "지금도 기억나는 게 이동국 선배님이 돈이 많아서 PX에서 엄청 통 크게 쏘셨다"라며 "매일 밤마다 같이 PX가자라고 하셨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어쩌다벤져스 뭉쳐야찬다2'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