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세 이상·의료진 먼저 '부스터샷'…접종 간격 단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우리도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 즉 면역 효과를 높이기 위한 3차 추가 접종을 시작합니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이 먼저 맞게 됩니다. 화이자·모더나 백신 1·2차 접종 간격도 다시 줄이기로 했습니다.

박수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신 접종 효과를 높이기 위한 부스터 샷, 즉 추가 접종은 60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 기관 종사자 등 고위험군이 가장 먼저 맞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