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반격 나선 이재명 "50억 퇴직금 곽상도 아들은 누구 거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6일 전북 경선 승리 후 취재진 만나 대장동 의혹 '대반격'

"이재명 아들 아니냐 물을까봐 미리 말씀…제 아들 아니다"

"탈당한다고 국민의힘이 부정부패 세력이란 사실 안바뀌어"

"도마뱀이 꼬리 잘라도 도마뱀…국힘 정신 차리세요" 경고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장을 떠나며 김윤덕 의원(오른쪽) 등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완주)=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26일 "(화천대유에서) 50억 퇴직금 받았다는 곽상도 아들은 누구 거냐고 묻고 싶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역공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지역 순회경선 결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곽 의원 아들이) 혹시 이재명 아들 아니냐고 물을까봐 미리 말씀드리는데 제 아들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곽상도 아들은 유전자 검사해도 아마도 곽상도 의원 아들이겠죠. 제가 걱정돼서 하는 말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곽상도 의원 탈당했다던데 탈당한다고 해서 국민의힘이 토건비리 세력과 결탁한 부정부패 세력이란 사실이 바뀌지 않는다"며 "도마뱀이 꼬리를 잘라도 그래도 도마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정신 차리세요"라며 "자기들이 도둑질 해놓고 도둑질 못막았다고 도둑 막으려고 열심히 노력한 사람 비난하면 되겠느냐. 이런 걸 후안무치라고 한다.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이 전북 경선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질문에 "가짜뉴스와 견강부회, 적반하장으로 세상 민심을 바꿀 수가 없다"며 "우리 국민들은 정치인들, 언론이 갖고 있는 귀 2개, 눈 2개 보다 더 많은 1억 개의 눈과 귀를 갖고 듣고 본다. 5000만개 입으로 대화하고 소통한다. 결국 팩트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국민의힘과 토건비리 커넥션"이라며 자신이 성남시장이 되면서 민간개발을 최대한 막았지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저지했고, 결국 민간개발이 참여할 수 밖에 없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이 후보는 "그 민간개발업체 걸쳐서, 고문이니 퇴직금이니 기타등등 이름으로 투기 이익을 나눈 사람들이 다 국민의힘 아니냐"며 "이거를 국민들을 속이고, '화천대유 누구 것이냐 '하면서 저보고 화천대유의 실제 소유자 아니냐 하는 의심을 국민들에게 만들어보려고 했다. 잠깐은 효과가 있었지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국민의힘 관계자들의 이름이 더 나올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정치인 중에 원유철, 곽상도 이런 분들 이름 나왔지만 그거 말고도 조사하면 엄청나게 많이 나올 것"이라며 "예를 들면 성남시에서 시의원들 새누리당 그렇게 극렬하게 공공개발 못하게 막았는데 그 사람들이 가만히 묻어 놨겠느냐, 그 안에 들어있을 가능성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만 제 입장에서는 당시 제도상 한계도 있었고 또 국민의힘이 다수 시의회 의석 갖고 공영개발을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저로서는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긴 했어도 역시 우리 국민들께서 기대하는 수준까지 (개발이익 환수를) 못한 점에 대해서는 참으로 아쉽게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전북 경선에서 과반 압승을 거둔 데 대해 "전남, 광주, 전북을 합한 호남지역 전체로 보면 제가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개혁민주세력의 본향이라고 할 수 있는 호남 지역의 높은 지지율은 아마도 '본선에서 승리하라',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 주고자 하는 호남의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badhone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