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측 “50억, 국민의힘에 대가성 뇌물 의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곽상도 관련 수사 촉구하며
‘국민의힘 게이트’로 역공
추미애·이낙연 등도 가세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의 김병욱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등과 관련해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6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근무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뇌물’이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으로부터 대장동 특혜 개발 관련 의혹을 받아온 이 지사로서는 ‘국민의힘 게이트’로 반전시킬 기회를 얻은 셈이다.

이 지사 캠프의 대장동 태스크포스(TF) 단장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에 묻는다. 곽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원의 실체는 무엇인가”라며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의 완전공공개발을 저지한 국민의힘에 준 대가성 뇌물이 아니고 무엇이겠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수사기관은 지금 즉시 제3자 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뇌물수수로 구속된 신영수 전 의원 동생과 직접 민영사업으로 전환시키는 데 앞장선 신영수 전 의원, 고문 등을 맡은 원유철 전 원내대표, 김수남 전 검찰총장, 박영수 특검, 권순일 전 대법관,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 곽상도 의원 아들까지…, 고구마 줄기 캐듯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며 “화천대유는 누구 겁니까? 국민의힘은 응답하라”고 남겼다.

이 지사는 SNS에서 “유서대필 조작 검사 출신 곽상도 국회의원께서 ‘화천대유는 이재명 꺼’라는 식의 해괴한 주장을 하더니, 이제는 자기 아들이 받은 50억은 이재명 설계 때문이라고 한다”며 “이러시다 조만간 ‘50억 받은 사람은 내 아들 아닌 이재명 아들’이라 하실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줄곧 대장동 개발 특혜 연루 의혹에 대해 “오히려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박해왔다. 이 지사는 이날 “50억원은 원유철 전 의원의 고문료처럼 박근혜 정부와 국민의힘이 성남시 공공개발을 저지해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단독 제명으로 끝내서는 절대 안 된다”며 “화천대유의 실체는 부동산 개발 수익에 결탁한 야권 인사와 사법기관, 개발업자가 결탁한 ‘국민의힘 게이트’ ”라고 밝혔다.

여당의 다른 대선 주자들도 가세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SNS에서 “아버지가 곽상도가 아니었더라면 로또형 지급이 가능했을까”라고 반문했고, 박용진 의원 캠프도 입장문에서 “기절초풍할 일이다. 뭔가 비리 커넥션이 작동했고 음습한 대가성 거래가 있었다는 강력한 추정이 가능하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태세를 전환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NS에 “50억원은 글로벌 대기업 CEO들의 퇴직금에서도 상위에 속하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라며 “모든 의혹을 남김 없이 밝히고 법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적었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