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코니서 남친과 뭐했길래…차 위에 쿵 떨어진 '속옷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5일 대만의 한 아파트 난간에서 속옷 차림의 여성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웨이보


대만에서 한 여성이 남자친구와 발코니에서 애정 행각을 벌이다 떨어져 이웃 주민의 자동차를 부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대만 매체와 영국 더 선에 따르면 지난 5일 한 여성이 발코니에서 남자친구와 애정행각을 하다 미끄러져 추락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한 여성이 검은색 자동차 지붕 위로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여성이 떨어지는 동시에 지붕은 가라앉았고 유리 파편은 사방으로 튀었다. 추락한 여성은 허리 부분을 만지며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상의를 탈의한 남성이 뛰어왔고, 남자친구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여성을 지붕에서 끌어내린 뒤 포옹하며 달랬다.

매체에 따르면 이 여성은 허리를 다쳐 몇 주간 입원 치료를 받았다. 또한 이 커플은 이웃의 차량에 대해 손해배상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