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가정교사 면접보러 지현우 집으로.."아저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이세희가 지현우와 여러 번 마주쳤다.

26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 분)의 집에 가정교사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단단은 자신을 붙잡은 이영국의 머리를 소주가 든 텀블러로 가격했다. 피 흘리며 쓰러진 영국을 본 단단은 "저 사람 죽었나봐. 내가 사람 죽인거야?"라며 놀라 눈물을 흘렸다. 단단은 영국을 살리기 위해 전화가 터지는 아래로 내려가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만난 단단은 정신을 차리고 걸어오는 이영국을 손가락질 하면서 "변태처럼 저를 덮치려고 쫓아오길래 텀블러로 딱 한 번 쳤다"고 해명했다. 이영국은 "당신 지금 나한테 하는 소리야?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오네. 사실 아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위험한 상황에서 도움을 주려고 한 사람한테"라면서 박단단이 금지구역 위험지역 표시를 못 보고 가길래 사고 날까봐 도와주려고 했는데 갑자기 뭔가로 자신을 내리쳤다고 말했다.

단단은 금지구역임을 확인하고 "이런 거 분명히 없었는데"라며 당황해했다. 이영국은 변호사를 불렀고, 단단에게 "상해, 명예훼손,무고죄까지 저 절대 그대로 못 넘어간다"고 큰소리 쳤다.

경찰서에 간 단단은 선처를 부탁해도 꿈쩍 않는 이영국에 "너무 잘생기셨잖아요. 미스터리 스릴러 보면 다 잘생기지 않았나. 너무 잘생기셔서 나도 모르게 무서운 영화의 한 장면처럼 착각이 되서 그랬다. 정말 죄송하다. 제발 한 번만 살려주세요"라고 빌었다. 이영국은 결국 단단에게 치료비도 안 받고 선처했다.

이영국은 조사라(박하나 분)에게 아이들을 부탁하고 친구인 장국희(왕빛나 분)의 '신사와 아가씨' 발표회를 갔다. 술에 취한 국희를 데려다주던 이영국은 국희의 집 앞에서 장미숙(임예진 분)을 만났다. 미숙은 영국을 집으로 데려갔고, 친구 이기자(이휘향 분)은 딸 사라에게 "네가 오매불망 짝사랑 하는 이영국 회장이 사위대접 받고 있다. 너는 자존심도 없냐"고 쏘아붙였다.

이튿날 영국은 딸에게 "꼰대 독재자 같다"는 말을 듣고 미안한 마음에 가까운 화장품 가게로 갔다. 그 가게에서 일하고 있던 단단은 "절 찾아오신거냐"며 반갑게 맞이했다. 아니라고 나가려는 영국에 단단은 따라나가 "이거 받으세요. 저 선처해주셨는데 제가 아저씨한테 치료비는 드려야 마음이 편할 것 같아서요. 치료비 필요 없어요"라며 돈을 쥐어주고 뛰었다.

장국희의 존재가 거슬리기 시작한 사라는 국희를 찾아가 "언니 회장님 산에서 다쳐서 큰일날 뻔 했었다. 그런 회장님 불러내야했다. 나 신경 쓸 자격 있다고 생각한다. 회장님 곁에서 5년이 넘었다. 특히 사모님 돌아가신 후로는 빈자리 느껴지지 않게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국희가 "누가 보면 네가 영국이 뭐라도 되는 줄 알겠어"라고 하자, 사라는 "그럼 내가 뭐라도 되지. 나 회장님댁 총책임자야. 그러니까 앞으로 그러지 말아줘. 그럼 난 가봐야겠다"고 자리를 빠져나왔다. 국희는 "쟤 영국이 좋아하는거 아니야?"하며 황당해했다.

사라는 엄마 기자의 전화를 받고 카페로 향했다. 아무것도 모르고 나간 카페에서 사라는 갑작스러운 소개팅에 당황했고, 바로 파토냈다. 사라는 "이영국 회장님 아니면 결혼 안해. 계속 이러면 엄마 안봐"라고 했다.

단단은 대학교 교수님 국희의 추천으로 영국의 가정교사 면접을 보게 됐다. 단단은 이영국을 보고 깜짝 놀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