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씨엘 "동생 생긴 건 참하지만 나쁜 기집애...지금 애틋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씨엘이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스페셜 MC로 출연한 씨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씨엘은 여동생과 함께 산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여동생이 생긴 건 참한데 그녀가 나쁜 기집애다"며 "청바지에 흰 티 입은 여자가 제일 무서운 여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씨엘은 동생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는 "동생이 유학생활을 어렸을 때부터 하고 저도 데뷔를 일찍 해서 같이 지내지 못했다"며 "그래서 지금은 애틋하다"고 털어놨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

[석훈철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ㅣ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