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순방 암호명 '시그널'...靑, 김여정 담화에 '신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한 순방일정의 암호명이 '시그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북한에 대화 신호를 보내는 데 중점을 뒀다는 의미인데요.

북한이 화답하듯 연이어 '종전선언'에 유화적인 메시지를 낸 데 대해 청와대는 반색하면서도 신중한 입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을 다시 제안하며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 지지를 호소한 문재인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