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정부 교도소에 입감 전 탈주한 20대 남성, 결국 자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찰 로고 /조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오후 경기 의정부교도소 정문에서 입감 대기 중 탈주했던 20대 남성 A씨가 도주 이틀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쯤 경기도 하남경찰서에 아버지와 함께 찾아와 자수했다.

경찰은 A씨가 어떻게 경찰의 수색망을 피해 의정부에서 하남까지 도주할수있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5일 오후 3시 30분쯤 A씨가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입감 과정에서 교도소 정문을 통해 달아났다.

절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씨는 1심 재판에 계속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다른 범죄 혐의로도 경찰에 체포돼 의정부교도소로 수감될 예정이었다.

교도소 수감 전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이송 차량에서 잠깐 내린 틈을 타 호송 직원을 뿌리치고 교도소 정문으로 도주했다. 수사관들이 뒤쫓았지만 빠르게 뛰어가는 A씨를 잡지 못했다. 도주 당시 A씨는 두 손을 앞으로 모아 수갑을 찬 상태였다.

당시 A씨는 티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도주 직후 휴대전화를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교도소 주변에서 A씨의 신발 한짝과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조철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