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브스夜] '집사부일체' 이재명, "최소한의 기회를 같이 누리고 사는 상식적인 대한민국 기대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재명이 자신이 바라는 미래의 대한민국에 대해 말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선 주자 Big3 특집 2탄 이재명편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명 지사는 집사부 청문회에 앞서 "생전 처음 해보는 청문회이다"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재명은 다른 후보들보다 외모가 낫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조금 낫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그는 이낙연에게서는 경력과 연륜을, 윤석열에게서는 공정할 것이라는 기대와 평가를 빼앗고 싶다고 했다. 특히 그는 "일생을 공정하다고 자부하는데 설문 조사에서 윤석열 후보에 밀리더라"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윤석열이라는 존재에 대해 "반드시 이겨야 할 강력한 경쟁자"라고 정의했다. 그리고 이낙연에 대해서는 "이기고 싶은 경쟁자"라고 윤석열과는 다른 온도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이재명은 "이낙연 후보와는 내부 경쟁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길 필요는 없고 이기면 좋은 경쟁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그는 지지율에 의희 일비 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이는 거짓말 탐지기 결과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에 이재명은 "지난 대선은 꼭 출마하려고 한 게 아니다.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기 위해 나간 것인데 경선에서 내가 너무 많이 따라가길래 잘하면 제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욕심을 냈더니 바로 자빠졌고, 그로 인해 많이 다쳤다"라고 부연했다.

이재명은 "그때는 사실 꽤 할만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철부지였다. 지지율을 보고 오판했다"라며 "그런데 바로 국민에게 들켰다. 욕심을 먹은 순간부터 지지율이 급락했다. 수험료는 비싸지만 정말 좋은 경험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지지율이 올라가면 좋고 떨어지면 우울한데 그러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요즘은 크게 영향을 안 받는 거 같았는데 거짓말 탐지기 결과를 보니 영향을 받는 게 맞나 보다"라고 웃었다. 그리고 그는 "다른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간다면 그건 영향이 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고, 다른 후보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쏟고 있음이 드러났다.

이재명은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은 나다"라는 물음에 "맞다. 소망사항이다. 나는 목표치를 정하고 목표에 이르기 위해 최선을 다 하지만 결과에는 연연하지 않는다. 다만 노력한 만큼 결과를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리고 본인이 대통령이 됐을 때 미래 뉴스에 대해서는 성장률 회복으로 청년 스카우트 경쟁이 펼쳐졌다는 뉴스가 기대된다고 했다. 또한 손자를 봤다는 뉴스도 기다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재명은 대통령이 된다면 절대 하지 않을 것에 대해서는 "편들기를 하지 않겠다. 경선에서는 민주당을 대표하지만 대통령이 되면 모두를 대표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편 가르기 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규칙을 어기면 이익 못 보고, 규칙을 지킨다고 손해 안 보는 그런 상식적인 세상을 꿈꾼다. 특별한 어마어마한 세상이 아니고 모두 어우러져서 최소한의 기회를 같이 누리고 존중하며 함께 사는 세상이 되면 좋겠다"라고 미래의 대한민국을 꿈꿨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