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EPL 평점] 홀로 빛난 손흥민, 팀 내 최고 평점...토미야스는 6.8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 내 최고 평점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미니 한일전'을 치른 토미야스 타케히로는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토트넘 훗스퍼는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과 아스널은 승점 9점 동률을 이뤘고 득실 차(-5)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선 아스널이 리그 10위, 토트넘이 11위에 위치했다.

이날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손흥민, 케인, 모우라가 포진했고 알리, 호이비에르, 은돔벨레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4백은 레길론, 다이어, 산체스, 탕강가가 책임졌고 요리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선 아스널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오바메양이 원톱으로 나섰고 스미스 로우, 외데가르드, 사카가 뒤를 받쳤다. 자카, 파티가 중원을 구성했고 4백은 티어니, 마갈량이스, 화이트, 토미야스가 짝을 이뤘다. 골문은 람스데일이 지켰다.

전반전은 아스널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진행됐다. 아스널은 전반 12분 만에 스미스 로우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어 전반 27분에는 티어니의 패스를 받은 오바메양이 스미스 로우에게 감각적으로 공을 내줬고, 다시 컷백을 이어 받은 뒤 슈팅으로 추가골을 올렸다.

아스널이 더욱 격차를 벌렸다. 전반 34분 아스널의 역습이 이어졌고 사카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이것을 케인이 태클로 저지했지만 다시 공을 잡은 사카가 다시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전반에만 세 골을 헌납한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알리, 탕강가를 빼고 스킵, 에메르송을 투입했다.

토트넘이 결국 한 골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후반 34분 손흥민이 레길론의 땅볼 크로스를 놓치지 않고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이후에도 아스널의 골문을 노렸지만 후반 추가시간 모우라의 슈팅이 람스데일 골키퍼의 손에 맞고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골대 불운 속에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에 패한 토트넘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박한 평가를 받았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대부분의 토트넘 선수들에게 평점 5~6점을 줬다. 그러나 만회골을 넣은 손흥민은 평점 7.3점을 받았고, 중원에서 분전한 호이비에르에게도 7.0점이 주어졌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한 선수는 1골 1도움 맹활약을 펼친 아스널의 사카였다. 사카는 평점 8.4점으로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고, 한 골을 넣은 오바메양이 평점 8.2점으로 뒤를 이었다. 손흥민과 '미니 한일전'을 펼친 토미야스는 평점 6.8점을 받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