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주 간 연돈, 백종원 손잡고 강남에 2호점 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연돈볼카츠 강남CGV점. /연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와 화제를 모았던 돈가스집 ‘연돈’이 서울 강남에 진출했다. 방송인 겸 요리연구가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프랜차이즈화를 주도하고 있는데, 새 매장을 강남에 낸 것이다.

27일 연돈은 인스타그램에 “연돈볼카츠 강남CGV점이 오픈하여 교육하고 있다”고 했다. 연돈볼카츠 1호점은 지난 15일 제주국제공항 인근인 제주 사수동에 문을 열었다.

연돈은 연돈볼카츠에 대해 “한돈 농가(한돈 자조금 관리 위원회) 요청을 받아 한돈의 비선호 부위 소비 증대를 위해 백종원 대표와 함께 개발한 메뉴”라며 “연돈의 수제 돈가스와는 다른 메뉴”라고 했다. 이어 “볼카츠는 한돈을 다져서 먹기 좋은 사이즈로 동그랗게 튀겨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카츠는 일반 돈가스에 비해 크기가 작지만, 가격은 단품 기준으로 3000원이다.

더본코리아는 연돈볼카츠 프랜차이즈와 관련해 연돈에 로열티를 지불하고 사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에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연돈볼카츠를 가맹브랜드로 한 정보공개서를 등록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나뉘었다. 연돈볼카츠 프랜차이즈 소식을 환영하는 네티즌들은 “한돈 농가에 좋은 소식이다”, “서울에서도 연돈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반면 “결국 문어발식 확장”, “방송을 통해 새로운 백종원 브랜드를 키운 셈” 등의 비판도 나왔다.

[송주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