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욤 패트리 “비트코인 60배 올라, 아내에게 평생 일 안 해도 된다고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기욤 패트리. /조선DB


캐나다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60~70배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다.

기욤 패트리는 2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해 “4~5년 전 비트코인을 샀다. 그때 (비트코인) 가격이 700달러였다. 지금은 한국 돈으로 5000만원 정도 된다”라고 했다.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을 사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주변 친구들이 포커를 친다. 그 친구들이 비행기 탈 때마다 돈을 갖고 가야했는데, 만 달러 이상 안 되니까 비트코인을 사용하더라”라며 “친구들의 추천으로 저도 사게 됐다”라고 했다.

내년 봄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인 기욤 패트리는 “캐나다와 한국에서 혼인 신고를 했는데 결혼식은 내년 봄이다. 와이프한테 저랑 결혼하면 평생 일 안 하게 해주겠다고 했다”라고 했다.

기욤 패트리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비트코인 투자가 잘돼서 은퇴하려고 했는데 3년 동안 여유롭게 있으니까 일을 다시 하고 싶더라. 방송 계속 할 거다. 방송 보다 재미있는 일은 없다”라고 했다.

기욤 패트리는 3년 동안의 방송 공백에도 불구하고 최근 서울 송파구 잠실에 신혼집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