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음주 교통사고' 리지 "평생 수치스러울 일" 울먹···檢, 징역 1년 구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음주 교통사고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리지(29·본명 박수영)에 대한 첫 공판에서 검찰이 징역 1년의 실형을 구형했다.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 심리로 열린 리지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 첫 재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리지는 최후진술에서 "평소 음주운전 좋지 않게 생각하고 오히려 음주 차를 신고해왔다"면서 "사회에 피해를 주지 않겠다고 생각해온 사람으로서 스스로 정말 실망스럽고 부끄럽다. 평생 수치스러울 일"이라면서 울먹였다.

그러면서 리지는 "매일 후회와 죄책감을 느끼며 꿈에서도 반성하며 자책하고 있다"면서 "두 번 다시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도 했다.

아울러 리지는 "사고를 일으킨 저 자신이 정말 무섭지만, 이곳에서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은 더 무섭다"며 "더는 사건 사고로 이곳에 올 일이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여기에 덧붙여 리지 측 변호인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반성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잘못(을) 인지(한) 이후에는 최선의 노력을 다 했다. 직접 신고하고 가장 큰 피해 입은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의했다"고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12분쯤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로 조사됐다.

리지의 차량에 동승자는 없었고 택시 기사도 승객 없이 혼자 운전하고 있었다. 두 사람 모두 다치지 않았다.

리지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발생해서는 안 될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는 잘못된 행동으로, 당사는 절대 있어서는 안될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배우 본인 역시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와 관련, 리지는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글로 쓰고 싶었는데 안될 것 같아서 (방송을 한다)"면서 "너무 너무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리지는 "저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 제가 실망 시킨 게 맞다"며 "(음주운전 사고 피해)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다)"고도 했다.

리지는 이어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라면서 "그냥 너무,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눈물을 쏟으며 말을 잇지 못하던 리지는 "더이상···인생이 끝났다"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리지는 2010년 그룹 애프터스쿨 멤버로 데뷔한 뒤 유닛 그룹인 오렌지캬라멜 멤버로도 활동했다. 2018년부터는 애프터스쿨을 떠나 연기 활동을 해왔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