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그룹 “화천대유 실소유주 최태원 허위사실 유포한 변호사 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화천대유와 관련됐다고 주장한 변호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SK그룹은 “페이스북 게시글과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한 전모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SK그룹은 “전 변호사는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 대장동 사건은 SK 관련자 들이 연루된 ‘SK게이트‘에 가깝고,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최태원 회장일 것이라는 등의 근거없는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SK그룹과 최 회장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표현의 자유 존중하되 근거없는 루머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원의 퇴직금은 최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고, 최 회장이 측근을 통해 사면 로비를 했다는 글도 게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측은 전 변호사가 당초에는 소문이나 풍문을 인용하는 방법으로 SK 인사들이 대장동 개발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지적하다, 최근에는 마치 사실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SK그룹과 최 회장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그룹 관계자는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환경에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하는 경우 기업과 기업인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향후에도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최태원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투자자문회사 ‘킨앤파트너스’에 400여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댄 투자회사다.

SK그룹은 최 이사장이 개인 자금을 킨앤파트너스에 투자한 것으로 SK그룹과 화천대유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