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B도 가계대출 축소…"아파트 입주자, 집단대출 막혀 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NH농협은행과 하나은행에 이어 국내 최대은행인, 국민은행까지 대출 축소에 나섭니다. 우선 가을 이사철을 맞은 실수요자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관리 의지가 강해 은행 대출 문턱은 더욱 높아질 것 전망입니다.

이태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음달 입주를 앞둔 하남 감일 지구의 한 아파트.

KB국민은행이 잔금 대출 기준을 감정가나 시세에서 분양가로 바꾸면서 입주 예정자들이 혼란에 빠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