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산재' 때문?…산재 신청 기록은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5년 화천대유 설립 이후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 '0건'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휩싸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산재' 때문이라는 취지로 주장했지만, 화천대유가 실제로 산재 신청을 한 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27일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아 언론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화천대유에서 공단에 산재 신청을 한 사례는 한 건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