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G 무패 마감' 정정용, "과감한 슈팅과 결정력 아쉬워"[잠실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강필주 기자] 서울 이랜드가 아쉽게 패하면서 3경기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

서울 이랜드는 27일 오후 7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1라운드 부산 아이파와 홈경기에서 안병준의 결승골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서울 이랜드는 승점 33(7승 12무 12패)에 머물며 9위를 유지했다. 결국 3경기 무패행진도 그쳤고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사실상 멀어졌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자기 역할 하려고 노력했다 아쉬움이 있다면 공격에서 좀더 빠른 템포를 가져갔으면 좋았다. 과감한 슈팅도 있어야 했다. 점유율은 높았지만 결정적인 것은 상대에게 내줬다. 남은 경기 콘셉트를 잘 가져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역습을 노리겠다"고 말했던 정 감독은 "상대가 내려 섰을 때 빌드업도 생각했다. 내려 선 팀 상대로 풀어내기가 쉽지 않다. 후반에 덤빌 것이라 생각했고 교체타이밍에 전술 변화를 줬다. 그 변화가 어쩌면 선수들이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었다. 그게 좀 아쉬웠다"고 돌아봤다.

과감한 슈팅과 결정력에 대해 "훈련은 꾸준히 하고 있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 결단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 안병준처럼 원샷원킬이 가능한 선수는 순간 판단력과 결정력을 지녔다. 선수들에게 숙지시키고 가르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골키퍼 김경민의 선방에 대해 "다행스럽게도 자신감을 얻었길 바란다. 본인의 실점이 아니라고 생각했으면 한다. 원래 빌드업을 잘하는 데 그런 부분이 부족했다. 그래도 선방은 감독으로서 고무적"이라고 칭찬했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