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조국사태 시즌2"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권교체 못하면 전국에 대장동 수십개…아수라판 될 것"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7일 "누가 보더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재명"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이 지사) 본인이 방송에 나와 설계자라 자백하고 본인이 사인한 증거까지 명백한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동안 윤 전 총장이 기자와의 질의응답이나 당 대권주자 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힌 적은 있지만, 이같이 입장문 형태로 생각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권 경쟁자인 이 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정조준하며 본격적인 공세 모드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빗대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저들은 덮어씌우기의 달인들"이라며 "상식과 공정, 정의를 짓밟았던 조국 비리를 '검찰개혁'을 내세워 여론을 호도하고 사건의 본질을 변질시키려 했던 것과 똑같은 덮어씌우기 여론전을 펴 조국 사태 시즌2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못 하면 저들은 국민을 설계의 대상으로 삼아 대한민국을 온통 '대장동 아수라판'으로 만들 것"이라며 "선거를 면죄부 삼아 5년 내내 이권 카르텔의 배를 불리기 위해 국민을 약탈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것을 막는 것이 제게 맡겨진 소명"이라며 "이런 부패, 몰상식, 부정의, 불공정을 척결하기 위해 대통령 후보로 나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핵심이자 출발점은 공영개발로 땅값을 후려쳐서 강제수용해 땅 주인들에게 피해를 주고, 팔 때는 분양가 상한제를 피해 비싸게 분양해 수분양자들에게 피해를 준 수천억원 배임 범죄"라고 규정했다.

이어 "이 부분은 이미 설계 단계에서 결정된 범죄이고, 이 지사는 스스로 설계자라고 자백했다"며 "이런 사건은 대개 실무자 선에서 꼬리 자르기 하는 것을 돌파하는 수사가 어려운 것인데, 본인이 설계자라 했으니 꼬리 자르기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수사 방향에 대해서도 "그런 범죄 행위가 드러나지 않고 넘어가게 하기 위한 정관계에 로비한 범죄를 수사해야 하고, 배임으로 인한 수천억원을 아무런 수고 없이 꿀꺽 삼킨 화천대유가 그 돈을 어떻게 했는지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범죄를 수사하면 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 같은 일은 없을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감옥에 갈 것"이라며"이재명이 대통령이 되면 대장동이 전국에 수십 개 더 생길 것이고, 화천대유의 주인은 밝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