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욤 패트리 "82만원에 산 비트코인 60배...와이프에 '평생 일 안해도 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캐나다 출신 1세대 프로게이머 기욤 패트리.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속담이, '친구 따라 코인 산다'로 바뀌어야 할 판이다. 캐나다 출신 1세대 프로게이머 기욤 패트리가 비트코인으로 60~70배 수익을 거뒀다고 밝혔다.

28일 방송가 등에 따르면 기욤 패트리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해 "4~5년 전 비트코인을 샀다. 그때 (비트코인) 가격이 700달러(약 82만원)였다. 지금은 한국 돈으로 5000만원 정도 된다"고 말했다.

기욤 패트리는 비트코인을 사게 된 계기에 대해 "친구들이 포커를 친다. 포커를 해외에서 쳐야 하는데 비행기를 탈 때 1만 달러(약 1175만원) 이상 가져갈 수 없다. 그래서 포커 치는 친구들이 비트코인을 사용한다. 사용해보면 너무 편하고 좋은 것을 알 수 있다. 친구들이 추천해서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SNS를 통해 웨딩 사진을 공개한 기욤 패트리는 "캐나다와 한국에서 혼인 신고를 했는데 결혼식은 내년 봄이다. 와이프한테 저랑 결혼하면 평생 일 안 하게 해주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기욤 패트리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비트코인 투자가 잘돼서 은퇴하려고 했는데 3년 동안 여유롭게 있으니까 일을 다시 하고 싶더라. 방송 계속할 거다. 방송보다 재미있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기욤 패트리는 지난 2004년 은퇴 후 한국에서 생활하며 JTBC '비정상 회담'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MBC '비긴 어 게임' 등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파이낸셜뉴스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 #비정상회담 #아내 #일 #웨딩사진 #기욤패트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