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할 때 되지 않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청와대 관저에서 반려견과 함께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난 2월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이다./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이제는 개[犬]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제도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찬반 논쟁이 여전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가 유기 반려동물 관리 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하자, 문 대통령이 먼저 개 식용 금지 문제를 꺼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김 총리가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 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 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 관리 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이번 주 관련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다. 2017년 5월 취임하면서 경남 양산 사저에서 키우던 풍산개 ‘마루’와 유기묘 ‘찡찡이’를 청와대로 데려왔고, 비슷한 시기 유기견 ‘토리’도 입양했다. 여기에 2018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풍산개 ‘곰이’가 새끼 7마리까지 낳았다. 문 대통령은 자주 페이스북 등을 통해 반려동물들과 함께 생활하는 사진을 올렸고, 문 대통령 딸 다혜씨는 2018년 7월 토리와 함께 개 식용 반대 집회에 나가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개 식용을 찬성하는 일부 여론과 관련 업계의 반발을 의식해 이 문제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매년 여름 복날 즈음엔 청와대 국민 청원에서 찬반론자들이 갑론을박을 벌이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유보적인 입장을 유지해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중에선 이재명 경기지사가 개 식용 금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에 따르면, 작년 기준 국내 2092만7000가구 가운데 15%인 312만9000가구가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키운다고 응답했다.

[김아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