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3상 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인 2660명 대상 알약 형태 치료제 2·3상 결합
미국 머크와 스위스 로슈 등도 치료제 개발 중
머크 CEO "연말까지 FDA에 긴급 사용 승인 신청 전망"


이투데이

한 의료진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주사기에 옮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약 형태의 경구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 높은 백신 접종률에도 변이 코로나가 확산하는 만큼 간편히 복용 가능한 치료제에 거는 기대도 크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PF-07321332’라는 이름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임상시험 2상과 3상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1상에서 “안전하고 내약성이 좋다”는 결론을 낸 화이자는 2660명 성인 참가자와 함께 2상과 3상을 결합한 임상에 돌입한다.

임상 참가자는 5~10일에 걸쳐 매일 2회씩 위약과 치료제 테스트를 받는다. 한쪽에서 치료제와 인간면역 결핍 바이러스(HIV) 치료제인 리토나비르를 혼합에서 복용하면 다른 한쪽에선 위약을 복용해 비교하는 식이다. 리토나비르를 치료제에 섞는 이유는 치료제 성분 분해를 늦춰 체내에 더 오래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미카엘 돌스텐 화이자 최고과학책임자(CSO)는 “화이자는 치료제가 백신을 보완해줌으로써 감염을 제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임상이 성공하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퍼지기 전에 멈추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백신의 정식 승인을 받은 유일한 곳이다. 지난해 12월 긴급 사용을 승인받은 이후 현재까지 미국에서만 2억2300만 회분 이상이 투여됐다. 이제 경구용 치료제까지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화이자 이외에도 여러 제약사가 치료제 개발에 한창이다.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칼 디펜바흐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책임자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대해 적어도 3개의 가능성 있는 항바이러스제가 임상을 진행 중이며 결과는 늦가을이나 겨울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디펜바흐 책임자가 언급한 세 곳은 △화이자 △미국 머크와 리지백바이오테라퓨틱스 △스위스 로슈와 아테아 등이다. 그중에서도 그는 화이자의 경쟁사로 머크·리지백을 꼽았다. 이들은 현재 시애틀에서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달 로버트 데이비스 머크 CEO는 “앞으로 수주 내에 3상 데이터가 나올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FDA에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아테아 역시 연말 2상과 3상 결과가 함께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CNN은 “현재까지 코로나19 치료제로 승인된 항바이러스제는 렘데시비르뿐이지만, 이는 입원할 정도로 중증인 환자에게 정맥 주사 형태로 투여되는 만큼 조기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없다”며 “이와 달리 현재 임상 중인 제약사들은 경구용으로 나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투데이/고대영 기자(kodae0@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