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덕철 “11월 초에는 단계적 일상회복…하루 확진자 3000명대 충분히 대응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방송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오는 10월 말~11월 초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 체계를 전환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더이상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또 다음달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12∼17세 등 소아·청소년도 접종으로 얻을 수 있는 이득이 큰 만큼 접종을 받아 달라고 권고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 모두 발언에서 “국민이 방역 수칙을 계속 준수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전환 시점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일반 국민의 80% 정도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시기로 보인다”고 밝혔고, “10월 말 접종을 마치고 면역효과가 나타나는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쯤이 될 것이고 그때 단계적 회복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10월말까지도 하루 신규확진자가 3000명 대를 기록하더라도 정책 전환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그 수준일 수 있지만 의료체계가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며 “그 상황에서도 전환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확진자 수와 상관없이 백신 접종률이 성인 80% 수준으로 오르면 일상회복 쪽에 무게를 둔다는 뜻으로 읽힌다.

권 장관은 다만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우선 사적모임, 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국외에선 백신 패스를 적용하는 사례가 있는데 우리도 이런 백신 패스를 적용해야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어 다음달 18일부터 시작하는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과 관련해 “12∼17세도 가능하면 백신을 맞는 게 학교, 학업 등에서 충분히 이득이 있다고 본다”며 “고3 학생을 먼저 접종을 했는데 코로나19 감염을 확연하게 막으면서 학교 수업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권 장관은 “(백신 부작용과 관련한) 안전성 문제는 정부에서 충분히 대응을 할 것”이라며 “이 연령층에서는 접종을 하지 않아도 코로나19 감염이 됐을 때 중증으로 가는 것이 낮다는 판단을 해서 부모와 학생 판단에 맡기도록 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아직까지 백신 접종을 사전 예약하지 않은 ‘미접종자’에 대해서도 접종을 해달라고 거듭 권했다. 권 장관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를테면 (코로나 19가) 독감 수준으로 가려면 최대한 많은 사람이 접종을 해야 한다”며 “당국도 직접 설득을 한다든지, 찾아간다든지, 정부가 부작용 치료를 지원한다든지 등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