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토 "中 핵무기 확대 우려"…중국 "위협론을 과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중국의 핵무기 확대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나토는 중국이 군축 논의에 참여해야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의 화상 통화에서 이같이 전했다.

나토는 성명에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 중국의 강압적인 정책과 핵무기 확대, 군사 현대화의 투명성 부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나토가 최근 중국 핵 위협론을 끊임없이 과장하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와 반대를 표한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의 주권과 안보, 영토 보전을 위협하고 훼손할 의도가 없는 국가라면 중국의 국방력에 위협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제사회가 정말 우려해야 할 것은 나토의 핵 공유 정책이라고 말했다.

나토의 핵 공유는 미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나토 회원국들과 전술핵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체제를 뜻한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