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근한다며 실종된 40대男, 이틀 만에 발견…"타살 흔적 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출근한다며 집을 나선 뒤 60여㎞ 떨어진 용담댐 인근에서 자취를 감춘 40대 남성이 수색 이틀 만에 발견됐다.

28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2시 10분께 전북 진안군 주천면 운봉리의 한 마을에서 A(42)씨를 발견했다.

이데일리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발견 당시 A씨의 상태가 양호했던 점과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있어서 그랬다”고 우울감을 표한 것 등 종합적인 상황을 판단해 강력 범죄에 연루된 정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A씨는 지난 27일 낮 12시51분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A씨의 가족은 출근하기 위해 전주의 집을 나선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과 소방 등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인명 구조견과 드론 등을 투입, A씨의 승용차와 휴대전화 등이 발견된 진안군 용담면 용담댐 주차장 인근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펼쳤다.

A씨가 발견된 장소는 그의 차량이 발견된 주차장에서 매봉산(489m)을 사이에 두고 반대편에 있는 마을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 위해 산을 찾았다가 건너편 마을까지 가게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